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17.6℃
실 비
미세먼지 29

마스크 문제만 송구하다는 文대통령…"시급 과제는 신천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2.28 19:52
  • 수정 2020.02.28 22:06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文 "모레까지 효과 있을 듯…정부 믿어 달라" 호소

野 대국민 사과 요구에는 침묵한 것으로 알려져

여야 4당 대표들과의 회담을 위해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간담회를 마치고 회담장소인 국회 사랑재로 이동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여야 4당 대표들과의 회담을 위해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간담회를 마치고 회담장소인 국회 사랑재로 이동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마스크 수급이 원활치 않은 것에 대해 "송구하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책임에 대한 야당의 사과 요구에는 침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마스크 문제와 관련해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급과 관련해) 여러 대책을 내놓았으니 오늘부터 내일 또는 모레까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정부를 믿어달라. 만약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여야 대표에게 호소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 대책이 그때(내일이나 모레) 정도는 우체국이나 약국 등에 배포될 것이다. 현장에 잘 전달돼 있을 거란 설명"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중국인 입국 금지 문제 등을 언급하며 코로나19 확산에 정부 책임이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후베이성 외의 나머지 지역에 대해선 지난 2월 4일 이후 특별입국절차 만들어 특별검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이후 중국인 입국자 관리가 철저히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국인 입국자 자체가 크게 줄어 하루 2만명씩 들어왔으나 지금은 1000명대로 급락한 상황"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중국인 입국 금지가) 실효성이 있거나 시급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대국민 사과 요구 등에 대해선 상황을 종식하고 난 뒤 복기해보자고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 상황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로 신천지 교회문제를 꼽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전희경 통합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회동 직후 "(코로나19 사태에서) 많은 부분,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 등에 대해 대통령도 세간의 우려를 공감하면서도 명백한 국민에 대한 사죄는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