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3.6℃
맑음
미세먼지 51

LGU+, 5G 원격제어 기술 보유 벤처기업 ‘쿠오핀’에 지분투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09:01
  • 수정 2020.02.25 09:02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 앞서

“솔루션 독점 활용…B2B 시장 선점”

조원석 LG유플러스 전무(왼쪽에서 두 번째)가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쿠오핀과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상엽 LG유플러스 상무, 조 전무, 이상훈 쿠오핀 대표, 김재완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대표, 오규희 어니스트벤처스 이사.ⓒLG유플러스조원석 LG유플러스 전무(왼쪽에서 두 번째)가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쿠오핀과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상엽 LG유플러스 상무, 조 전무, 이상훈 쿠오핀 대표, 김재완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대표, 오규희 어니스트벤처스 이사.ⓒ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쿠오핀과 5세대 이동통신(5G) 원격제어 핵심 기술인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분 투자는 LG유플러스를 비롯해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어니스트벤처스’, ‘동유기술투자’ 3개 투자사가 함께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투자사들이 확보한 쿠오핀의 지분율은 28%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G 기반의 초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을 활용해 ▲부산항 크레인 원격제어 ▲두산인프라코어와 원격 굴착기 제어 ▲ LG전자 물류로봇 작업환경 감지 ▲한양대와 5G 자율주행차 실시간 모니터링 및 관제 등 10여 건의 원격조종 실증을 진행했다.


쿠오핀이 보유한 초저지연 영상 전송 기술은 원격지에서 전송한 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기기를 제어하는 5G 원격제어 서비스에 필수적인 솔루션이다. 현재 5G 기반 고압축 초저지연 영상 전송 분야에서는 쿠오핀의 기술력이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선제적 투자로 일정기간 독점적으로 쿠오핀의 기술을 활용해 5G 기반의 원격제어가 필요한 분야에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중장비 무인 운전, 드론, 자동차, 로봇 제어 등 5G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쿠오핀은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 상용칩 개발과 양산을 통해 오는 2023년에는 3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자사들 역시 쿠오핀이 LG유플러스와의 다양한 사업 레퍼런스가 축적되면 해외 진출을 통한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양사가 확보한 차별화된 5G 초저지연 전송 기술은 국내외 5G 시장에서 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향후 굴착기, 크레인 원격제어 사업화 및 로봇 원격제어 분야에서 쿠오핀의 솔루션을 적극 활용해 5G B2B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