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16.2℃
맑음
미세먼지 61

총선까지 드리운 '조국' 그림자?…與, '소신파' 금태섭 지역구 추가 공모

  • [데일리안] 입력 2020.02.17 05:50
  • 수정 2020.02.16 20:20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조국 사태'서 쓴소리 했던 금태섭 의원 지역구,

"제거하겠다"던 정봉주 '부적격'으로 나홀로 공천 신청

민주당 공관위는 '추가 공모지역'으로 선정…왜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사태'의 그림자가 4·15 총선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정국에서 소신 목소리를 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갑을 추가 공모지역으로 선정하면서다.


금 의원은 '조국 정국' 당시 "위법이 없다는 태도는 상식에 맞지 않는다", "법무장관은 공정함이 생명인데 큰 흠이 될 수 있다"는 등의 날선 비판을 이어가 맹렬한 여당 지지자들로부터 십자포화 공격을 받은 바 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당원들로부터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를 경선 지역으로 선정해달라'는 요청을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민주당 공관위는 15일 전체회의에서 금 의원의 지역구를 추가공모 지역으로 선정했다


일반 국민은 물론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까지 서로 등을 돌리게 했던 '조국 사태'의 여진이 총선까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금 의원의 지역구는 정봉주 전 의원이 "빨간 점퍼를 입은 민주당 의원을 제거하겠다"며 공천을 신청했으나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으며 금 의원 한 명만이 공천을 신청하게 됐었다.


"단순한 '당원 달래기용'에 그칠 것" vs "지도부도 부담…실제 배제도 가능"


공관위의 이같은 결정에 당내 시선은 엇갈리는 모양새다. 일각에서는 금 의원 지역구에 대한 추가 공모가 단순한 '당원 달래기용'에 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중도로의 확장 가능성이 큰 금 의원을 배제할 경우 오히려 역풍이 불 가능성이 있어 쉽게 그를 내칠 수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그러나 또 다른 일각에서는 당 지도부 역시 금 의원의 행보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보고 있다. 금 의원의 실질적인 배제를 위해 사전 작업에 들어간 것이란 예상이다.


금 의원이 조국 정국 당시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민주당이 사활을 걸었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해서도 당의 방침과 다른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금 의원은 공수처에 대해 여당 내에서 유일하게 기권표를 던진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민주당 관계자는 "다른 생각을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금 의원을 배제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난해 11월 출범했던 총선기획단 위원에 금 의원을 포함시킨 일화를 언급했다. 그는 "선거를 위해서도 금 의원은 중요한 자산"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금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희 지역은 추가공모 지역으로 지정됐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당의 승리에 기여하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