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6.1℃
튼구름
미세먼지 48

중국 우한 화난시장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거 검출

  • [데일리안] 입력 2020.01.27 17:30
  • 수정 2020.01.27 21:54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우한 폐렴'의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거 검출됐다. 사진은 폐쇄된 우한 화난수산물도매시장. ⓒ연합뉴스

'우한 폐렴'의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거 검출됐다는 중국 보건 당국의 공식 발표가 나왔다.


또 화난시장은 겉으로는 '수산물도매시장'이라는 간판을 내걸었지만, 내부에서 여러 식용 야생동물들이 불법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연합뉴스에서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질병통제센터가 지난 1일부터 진행한 역학 조사 결과, 585개의 조사 표본 중 33개 표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표본 33개 중 21개는 시장 내 가게에서 나왔다.


화난시장은 남북으로 뻗은 대로를 사이에 두고 서쪽 구역과 동쪽 구역으로 나뉘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표본 33개 중 다수인 31개가 서쪽 구역이었다.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 화난시장은 수산물도매시장이라는 이름과 달리 사실은 종합시장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서쪽 구역 중 7가와 8가에 여러 개의 야생동물 거래 가게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식용 야생동물 판매 가게가 몰린 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검출 빈도가 높았다. 33개의 양성 결과 표본 중 42.4%인 14개가 야생동물 판매 가게와 그 주변에서 확보됐다.


이 같은 결과는 식용 야생동물을 대량으로 키우고 도살해 판매하던 화난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임을 보여주는 강력한 정황 증거다.


신화통신은 "이번 조사 결과는 바이러스가 온 곳이 화난시장에서 팔리던 야생동물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다만 중국 보건 당국은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인간에게 옮긴 야생동물을 아직 특정하지는 못했다.


중국 과학자들이 분석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박쥐에게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유사성이 높았다. 전문가들은 원래 박쥐에게 기생하던 코로나바이러스가 비위생적인 우한의 화난시장에서 다른 야생동물을 중간 숙주로 삼아 변이되면서 인간에게까지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02∼2003년 대유행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도 박쥐의 바이러스가 변종을 일으키면서 사향고양이로 옮겨졌고, 이것이 인간에게 전파됐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화난시장에서는 오소리, 여우, 산 흰코사향고양이, 악어, 대나무쥐, 기러기, 뱀, 코알라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거래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 초기 우한 폐렴 환자들도 주로 이 시장의 상인이나 고객들이었다.


현재 중국에서는 초기 대처가 늦어져 화난시장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을 벗어나 중국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