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7.5℃
튼구름
미세먼지 55

휘발유 값 8주 연속 인상…최고가 서울 1644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1.11 06:00
  • 수정 2020.01.10 17:52
  • 조재학 기자 (2jh@dailian.co.kr)

휘발유 값 ℓ당 6.4원 오른 1565.1원…경유 1396.3원

“美‧이란 갈등 고조, OPEC 감산 추정…국제유가↑”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전국 휘발유 주간 평균가격이 8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평균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6.4원 오른 1565.1원으로 집계됐다.


자동차용 경유는 지난주와 비교해 4.6원 상승한 1396.3원을 기록했으며, 실내용 경유는 전주보다 ℓ당 1.7원 오른 974.2원에 판매됐다.


상표별 판매가격은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ℓ당 7.9원 상승한 1534.2원을 기록했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6.2원 오른 1578.7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판매가격은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5.2원 상승한 1643.7원으로, 전국 평균가보다 78.6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ℓ당 8.6원 오른 1541.0원에 판매됐으며, 최고가 지역인 서울보다 102.7원, 전국 평균가보다 24.1원 낮았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보다 ℓ당 6.3원 내린 1486.7원을 기록했고, 경유는 1306.5원으로 8.0원 내렸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미국-이란 갈등 고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12월 원유생산 감소 추정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