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8 00시 기준
확진환자
22783 명
격리해제
19771 명
사망
377 명
검사진행
25403 명
18.5℃
구름조금
미세먼지 19

"진실은 묻힐 수 없다"…'권언유착 폭로' 정치권 강타

  • [데일리안] 입력 2020.08.06 14:56
  • 수정 2020.08.06 15:42
  • 정도원 이슬기 기자 (united97@dailian.co.kr)

'한동훈 찍어내기' MBC 보도 직전, 권력 핵심

인사가 권경애 변호사에 고지하며 압력 행사

'권언유착' 4각 공모 구조 폭로에 '일파만파'

통합당, 특검·국정조사 요구하며 대여 총공세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의 '권언유착' 폭로가 정치권을 강타했다. 한동훈 검사장을 '찍어내기' 위한 MBC 보도에 앞서 권력 핵심부 인사가 이미 보도 사실과 시점을 알고 민간인에게 압력을 넣는 전화를 했다는 사실이 폭로되자, 야권은 특검·국정조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MBC 보도 직전 '한동훈 검사장을 반드시 내쫓을 것이며, 그 보도가 곧 나간다'며 '페이스북을 그만두라'는 압박을 받았다고 밝혔다"며 "매주 대통령 회의에 참여하는 방송 관장하는 분이 이런 일을 했다면 이야말로 권언유착"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공권력의 범죄행위이며 방송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훼손하고 국가의 권력시스템을 사유화한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진실은 묻힐 수 없다. 국정조사와 특검을 통해 진실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선 의원인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이른바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 사건이 검언유착이 아니라 권언유착 사건이었음을 증명하는 결정적 증언"이라며 "이번 사건이 '제2의 김대업 사건'임을 증명하는 귀한 증언"이라고 평가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검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라"며 "만약 제대로 된 수사가 진행되지 않으면, 국회는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을 해서라도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주호영 "국가 권력 시스템 사유화한 국기문란"
성일종 "'제2의 김대업 사건' 입증하는 증언"
박대출 "희대의 '보도공작'…몸통 밝혀내야"
원희룡 "4각 공모 '작전', 어디까지 가는거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위원들과 잠재적 대권주자들도 금융사기로 수감 중인 범죄자, 사기 전과 브로커, 친정권 지상파 방송, 권력 핵심 관계자가 4각으로 얽힌 '권언유착' 구조에 주목하며,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 주장에 힘을 실었다.


과방위 통합당 최다선인 3선 박대출 의원은 "'한동훈 반드시 내쫓는다'는 말에 소름이 돋는다. 희대의 '보도공작' 아니냐"라며 "'한동훈 내쫓는 보도'의 사전 유출 경로는 물론, 권경애 변호사에게 회유 겁박을 한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대출 의원은 "(권력 핵심 관계자는) 해당 보도를 사전에 어찌 알았을까. 월권에 해결사 노릇까지 한 것일까"라며 "깃털에 멈출 수 없다. 권언유착의 몸통을 밝혀내야 한다. 정권이 또 윤석열 검찰총장을 막아선다면, 특검을 도입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성토했다.


'야권 잠룡'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금융사기로 수감 중인 범죄자-사기 전과의 브로커-언론-여권 정치인이 4각 공모를 통해 윤석열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을 옥죄기 위한 '작전'을 기획해 실행한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이 '작전'에 비판적인 변호사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도대체 어디까지 가는 거냐.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 찍어내기 작전에 누구누구가 참여한 것이냐"라며 "이것은 진보나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다. 특임검사·국정조사나 특검에 대한 논의가 당장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