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19.7℃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1

與, 김대중·노무현 사진전서 한자리에…"박정희의 길 경쟁서 승리"

  • [데일리안] 입력 2019.08.16 14:00
  • 수정 2019.08.16 14:02
  • 이슬기 기자

이해찬 “김대중 정치적 스승, 노무현 정치적 동지”

이인영 “‘박정희의 길’과의 경쟁서 승리할 것”

이해찬 “김대중 정치적 스승, 노무현 정치적 동지”
이인영 “‘박정희의 길’과의 경쟁서 승리할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컷팅식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컷팅식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서울시민청에서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을 열고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은 두 대통령의 신념을 계승해나가는 한편 '박정희의 길'과의 경쟁에서 '김대중-노무현의 이름으로 승리할 것'이라는 각오를 다졌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추도사를 통해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하는데 그 해의 슬픔은 지금도 생생하고, 두 분을 향한 가슴시린 그리움은 더욱 깊어져 간다”며 “김대중 대통령님은 저의 정치적 스승이셨고, 노무현 대통령님은 저의 정치적 동지였다”고 회고했다.

이 대표는 “두 분께서는 그 시대에 엄두도 내지 못할 민주주의, 평화, 인권, 통합을 실현하셨고, 수많은 좌절과 시련에도 무너지지 않으셨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두 분께서 잃지 않으셨던 국가와 역사에 대한 책임의식과 국민을 사랑했던 따뜻한 마음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두 분 대통령님께서는 서슬 퍼런 탄압과 편견에 맞서 맨 앞에 서셨고, 온 몸으로 새 역사를 열어젖히시며 우리를 민주와 평화의 길로 이끌어 주셨다”며 “두 분의 역사는 우리 모두의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6.15 정상회담과 10.4정상회담으로 평화통일을 향한 우리의 역사가 뒤바뀌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저는 그때 마치 섬에서 탈출하는 것 같은 희열을 느꼈다”며 “문익환 목사님과 임수경의 방북에 덧씌워졌던 가시덤불, 그 굴레 같은 것을 끊어내고 마침내 우리 청년들의 꿈이 사뭇 커지고, 온 겨레의 삶의 무대가 떠들썩하게 확장될 것 같은 해방감을 느꼈다”고 했다.

아울러 “‘김대중, 노무현의 길’과 ‘박정희와 그 후예들의 길’이 경쟁하고 있는 이 현실에서 김대중-노무현의 이름으로 멋지게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도사를 낭독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역시 두 전직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에 의미를 부여하며 앞으로의 위기를 잘 극복해나가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대통령이란 자리는 아주 무거운 감정노동을 감당해야 하는 자리”라며 “두 분 대통령께 감정이입하고 동시대 살아온 사람들로서 자기 삶을 살펴보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금 우리나라는 경제적으로나 외교적으로 위기에 처했다”며 “두 분 대통령의 지혜와 용기를 우리가 읽는다면 우리도 국민과 함께 헤쳐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