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9.9℃
맑음
미세먼지 51

[D-TOX] '연기神 커플' 지성→이보영…새 역사 쓸까

  • [데일리안] 입력 2017.03.22 11:50
  • 수정 2017.03.22 11:51
  • 김명신 기자

'피고인' 최고시청률로 21일 종영

후속작 '귓속말' 흥행 연타 '관심'

'피고인' 최고시청률로 21일 종영
후속작 '귓속말' 흥행 연타 '관심'

지성은 2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지성은 2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에서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박정우 역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 이보영은 후속작 '귓속말'로 바톤터치 한다. ⓒ SBS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던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이 아쉽게 종영했다. 무엇보다 18회 내내 극의 중심에서 열연을 펼친 연기자 지성의 모습을 볼 수 없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지성은 2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에서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박정우 역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

마지막회 시청률은 무려 28.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30% 돌파에는 실패했지만 최고의 인기 드라마로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일등 공신 지성은 매회 깊은 감정 연기와 절망과 오열을 오가는 완벽한 흡수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체중 관리까지 하면서 외모마저도 '박정우'를 그려낸 지성은 또 한 편의 필모그래피를 완성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지성의 퇴장과 함께 아내이자 배우 이보영이 후속작 '귓속말'로 복귀해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례적으로 부부가 나란히 동시간대 드라마를 선보인다는 점에서도 관심사지만 두 연기파 배우들의 잇단 작품 활동 역시 기대를 모으는데 일조하고 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펀치’ 등 거침없는 필력으로 시청자를 열광시킨 박경수 작가의 신작이다.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로, 법조계의 비릿한 속살을 파헤치는 통쾌함은 물론, 그들에게 맞서는 두 남녀의 사랑이 인상 깊게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이보영은 '내 딸 서영이'에서 호흡한 바 있는 연기자 이상윤과 일반적인 사랑의 설렘이 아닌 독특한 관계를 구축할 예정으로, 그들이 선사할 어른들의 거친 멜로가 벌써부터 관심을 높이고 있다.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다. 오는 27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