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06:07:12

손학규 “조국 사퇴, 이제는 분열 대립 치유하고 마음 하나로 모아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손 대표는 “조국 장관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게나마 사퇴를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 특히 자신의 문제로 인해 상처받았을 우리 청년들에 대해 사과를 한 것은 평가할 만 하다”고 밝히며 “이제는 그동안 분열과 대립으로 얼룩진 우리 사회를 치유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 “당장 그동안 중지됐던 대통령과 5당 대표 영수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재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