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21:53:15

김동철 “누구 맘대로 형제, 언제 형제대우 했나”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위해 발언석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로 국민의당을 비난하는 것과 관련해 “민주당 내 잠복했던 계파 패권주의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말하며 “추미애 대표는 부결에 대한 모든 책임을 국민의당으로 돌리며 골목대장 질이니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과 괴담만 늘어놨다. 민주당은 더 이상 형제 당이 아니라고 했는데 누구 마음대로 형제 당이냐? 언제 형제 대우를 해줬느냐”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