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1월 23일 22:22:09

법정에 선 차은택·송성각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비선실세 최순실의 최측근에서 각종 국정농단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등 5인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차은택 전 단장(첫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첫째줄 왼쪽에서 네번째),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첫째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김홍탁 더플레이그라운드 대표(둘째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김경태 크리에이티브아레나 대표(둘째줄 왼쪽에서 일곱번째)가 피고인석에서 공판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