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온흐림
미세먼지 7

전체 · 4개월 전

'데뷔 30년' 이승환, 초대형 콘서트 '무적전설'로 돌아온다

가수 이승환이 '무적전설'의 귀환을 알렸다.
올해로 데뷔 30 주년을 맞은 이승환이 오는 11월 30일과 12월 1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30 주년 기념 콘서트 '무적전설'을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는 1989년 데뷔한 이승환의 30 년 음악 인생을 새로 쓰는 역사적 무대가 될 뿐 아니라, 1999년 신화를 이룩했던 그의 공연 '무적'의 감동을 다시 한 번 재현시키며 이승환과 팬 모두에게 기념비적인 순간이 될 전망이다.

이승환은 공연의 모든 스토리와 연출 작업을 이미 마친 상태이며 그의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키는 작업만이 남았다고 소속사 측은 밝혀왔다. 또한 현재 국내 기술로 표현할 수 있는 극한의 놀라운 광경들이 펼쳐질 것이라며 이승환 자신도 본인의 공연을 기대하며 기다리고 있다는 전언도 덧붙였다.

다시 '무적'이라는 이름을 걸고 선보이는 '공연의 신' 이승환의 30 주년 공연에 뜨거운 관심과 함께 치열한 티켓팅이 예상된다.

발라드부터 록까지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과 전천후 라이브 역량을 자랑하는 이승환은 언제나 최초와 최고만을 기록하며 명품 공연을 선보였다. '무적' '끝장' '공연지신' '환니발' '진짜' '빠데이' '차카게 살자' '온리 발라드' '최고의 하루' 등 해마다 다양한 브랜드 콘서트를 기획, 총 1,000회가 넘는 공연을 진행하며 창의적인 연출과 다채로운 퍼포먼스, 압도적인 가창력이 어우러진 완벽한 무대들로 '공연의 신'이라 불리며 찬사를 받아왔다.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이승환의 행보는 더욱 눈이 부셨다. 7개월 동안 진행된 22개 도시 전국투어 콘서트 '최고의 하루'를 비롯해 뮤지션의 이름을 건 국내 최초 페스티벌이자 19 년째 이어온 대규모 자선 콘서트 '19th 차카게살자-이승환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6월에 열린 '라스트 빠데이-괴물' 콘서트에서는 게스트 없이 93곡에 달하는 라이브 무대를 단독으로 소화하며 9시간 30분이라는 국내 최장 공연 시간을 기록해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역대급 공연 시간에도 쉬지 않고 이어지는 가수와 관객의 환상적인 호흡이 진풍경을 연출하며 잊지 못할 감동을 안겼다.

이 밖에도 이승환은 나눔과 기부 등 선행에 앞장서는 소신 있는 행보로 박수받고 있다. 2001 년부터 개최해온 자선 콘서트 수익금 전액을 백혈병 어린이 재단에 기부하여 소아암 환아 치료 지원을 돕는 것은 물론, '이승환과 아우들' 이란 이름으로 인디밴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후배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한국 공연계 및 녹음계의 발전을 위해 자신의 공연 수익금을 음악과 공연에 재투자하는 등 다방면에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매 공연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하는 이승환이 오는 11월에 열릴 '무적전설' 콘서트에서는 또 어떤 도전과 다양한 퍼포먼스로 객석을 뜨겁게 달굴지, 국내 대규모 공연장에서 펼쳐질 이승환의 역사적인 데뷔 30주년 무대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승환 '무적전설' 콘서트 티켓 예매는 29 일 오후 8시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오픈된다.

한편 이승환은 '무적전설' 콘서트에 앞서 데뷔일인 오는 10월 15일, 정규 12집 앨범 'FALL TO FLY 後'를 발매한다.
전체 · 4개월 전

뮤지컬 '세종, 1446' 예매율 1위…한글 창제·애민정신 알린다

여주시와 HJ컬쳐가 공동으로 제작하는 뮤지컬 '세종, 1446'이 티켓 오픈과 동시에 각 예매처 순위 1위를 차지하며 개막 전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특히 이번 티켓 오픈은 이색적으로 세종대왕이 한글을 반포한 1446년을 상징하는 14시 46분(오후 2시 46분)에 티켓 오픈이 진행됐으며 지난해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기념하며 만들어진 작품인 만큼 60% 특별 할인을 세종대왕 즉위일(음력 8월 10일)인 오는 9월 8일 14시 46분까지 진행한다고 알려져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힘겨운 시기에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알리고 그를 통해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올해도 다시 한번 작품을 무대에 올리게 되었다. 세종대왕이 영면해 계신 도시로서 세종대왕을 알리는데 앞장설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뮤지컬 '세종, 1446'은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왕이 될 수 없었던 충녕이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한글 창제 당시 세종의 고뇌와 아픔 등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종대왕'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내는 작품이다.

초연 당시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바탕으로 밀도 있게 녹여낸 세종의 인간적 면모와 한국적인 선율로 풀어낸 노랫말, 화려한 무술과 의상으로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전 회차 기립 박수를 받으며 평단과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번 작품에는 한글 창제라는 위대한 업적을 남긴 애민군주 '세종대왕'역에 정상윤과 박유덕, 그의 아버지 '태종'역에는 남경주, 김주호, 고영빈이 함께하며 세종과 대립하는 가상의 인물인 '전해운'역에는 이경수, 이준혁, 장지후가 무대에 오른다.

또한 역사상 내명부를 가장 잘 다스렸다고 알려진 '소헌왕후'역에는 박소연, 김지유, 정연이 출연하며 1인 2역으로 매력적인 모습을 선보이는 '양녕/장영실'역에는 박정원, 김준영, 황민수가 번갈아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개막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은 오는 10월 3일부터 12월 1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펼쳐진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