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7 10시 기준
1595 명
확진환자
13 명
사망자
21097 명
검사진행
24 명
격리해제
7.1℃
구름조금
미세먼지 13
금융 · 3개월 전

삼성화재 3분기 누적 순익 5859억…전년比 35.1%↓

삼성화재는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이 58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다만, 지난해 5월 삼성전자 보유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을 제외할 경우 세전 이익은 24.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원수보험료는 14조1109억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증가했다. 이중 자동차보험이 7.6%, 장기보험이 1.1%, 일반보험이 4.6% 늘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104.9%로 2.1%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대해 삼성화재는 원가 인상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과 일반보험의 일회성 손실, 장기보험 매출 확대로 선집행된 사업비 증가 등의 요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9월 말 총자산은 84조5747억원이고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급여력비율은 362%를 기록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이날 기업 설명회에서 장기적인 미래준비 전략을 함께 발표했다. 앞으로의 장기보험 시장은 신계약 경쟁보다 내실 위주의 경영 패턴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삼성화재도 업계 선도사로서 불합리하고 무리한 시장 경쟁은 지양하고 견실 기조를 바탕으로 장기보험 시장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차별화된 고객관리를 통한 이익재원 확보와 고강도 비용절감 등을 통한 사업비 효율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 삼성화재는 영국 로이즈 캐노피우스사에 대한 지분투자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캐노피우스사의 주요 주주로서 이사회 참여를 통해 선진 보험사의 운영 역량을 직접 체득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전략적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및 카카오와 함께 설립 추진 중인 디지털손보사의 경우 현재 예비인가 신청을 준비 중이라는 설명이다. 카카오페이가 경영권을 보유하고 카카오 및 삼성화재는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할 계획이다.

향후 해당 신설법인은 카카오 플랫폼과 삼성화재의 67년 경영 노하우를 접목시켜 1등과 1등의 만남을 통해 세상에 없는 새로운 보험, 생활 속에 녹아있는 보험, 젊은 세대를 아우르는 새로운 보험시장을 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현재 삼성화재는 100년 기업으로서의 미래를 준비하는 중"이라며 "앞으로도 삼성화재는 담대한 도전과 과감한 실행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미래를 제공하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 3개월 전

靑 '웜비어 부모 면담' 거절…"국정운영 일정상 어려워"

청와대가 방한하는 북한 납치 피해자 오토 웜비어 부모의 대통령 면담 요청을 거절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이날 '6·25 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청와대를 통해 웜비어 부모의 문재인 대통령 면담 등을 요청하고, 이에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거부한 내용의 답신 서한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공개된 서한에서 "면담을 희망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국정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오는 22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리는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웜비어 부모가 면담하자고 요청한 것이 아니라 '국제결의대회'에 문 대통령이 참석해달라는 요청했고, 이를 거절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의 일정표를 쉽게 바꿀 수 없는데다 현장 방문의 경우 경호문제 등을 고려하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렵다는 점을 '6.25 납북가족협의회'측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북관계를 의식한 청와대가 웜비어 부모와 면담을 부담스러워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당장 야당에선 "또 북한 눈치보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