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
온흐림
미세먼지 12

전체 · 5개월 전

증선위, 작년 불공정거래 찰 고발·통보 75건…4년사이 23% 감소

자본시장에서 발생한 불공정거래에 대한 증권선물위원회의 검찰 고발·통보 건수는 75건으로 4년 사이 23%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선위는 30일 불공정거래 예방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주요 제재사례'를 발표했다.

증선위는 지난해 104개 안건 중 75건을 검찰에 고발·통보했다. 검찰 고발·통보 안건 수는 2014년 98건, 2015년 79건, 2016년 81건, 2017년 76건이었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전업투자자인 A씨는 하루 평균거래량이 적어 시세조종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한 12개 종목을 대량 매집해 주가를 띄우고 종가를 관리하는 등 시세를 조종한 뒤 차익실현했다.

지난해 8월 수사기관에 고발한 코스닥 엔터테인먼트 기업 측의 허위사실 공시 및 주가 조작 사례도 있었다. 이 기업의 경영권 양수인 등은 무자본으로 회사를 인수하면서 중국계 투자자본이 인수한다는 허위사실을 공시해 주가를 띄운 뒤 전 최대주주 및 재무적 투자자(FI)는 보유 주식을 고가에 팔았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식 불공정거래 사건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제재·조치함으로써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를 근절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증선위 제재 사건 중 사회적 파장이 크거나 불공정거래 예방을 위해 대외공개가 필요한 주요사건 요지는 주기적으로 보도자료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체 · 5개월 전

경찰야구단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는?

지난 14년간 수많은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한 경찰야구단이 공식 해산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해단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경찰야구단의 구단주인 이용표 서울경찰청장과 정운찬 KBO 총재 등이 참석해 선수단의 노고를 격려하며 감사장, 공로패 등을 전달했다.

KBO의 정운찬 총재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야구사에 슬픈 기억으로 남을 날이 될 것"이라면서 "KBO 수장으로서 경찰 야구단이 적어도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는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으나 이를 달성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경찰 야구단을 거친 수많은 스타와 이곳에 있는 여러분들은 한국 야구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경찰 야구단은 오늘을 끝으로 대한민국 야구사에 한 페이지로 남겠지만 수많은 야구팬, 관계자 가슴 속에는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9년 2대 감독으로 취임해 11년간 팀을 이끌었던 유승안 감독은 "그동안 경찰 야구단이라는 좋은 팀의 감독을 맡아 지금까지 좋아하는 야구를 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한국 야구계의 선수 육성을 책임지는 한 축을 맡아 이끌어왔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경찰 야구단은 지난 2005년 12월, 경찰 이미지 제고와 엘리트 야구인 육성을 위해 창설됐다. 매년 기수마다 20여명의 선수를 뽑았고, 2017년 11기 선발을 끝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경찰 야구단이 배출한 스타 플레이어는 상당하다. 특히 최형우를 빼놓을 수 없다. 최형우는 프로 입단 초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으나 경찰 야구단 입단 후 실력이 일취월장했고, 이후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성장했다.

최형우를 비롯해 양의지, 민병헌, 손승락, 우규민, 장원준, 안치홍 등도 경찰 야구단을 거쳐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실력으로 KBO리그를 호령하는 선수들이다. 무엇보다 경찰 야구단 출신 중 60억 원 이상의 FA 계약을 맺은 선수만 6명에 달해 스타 산실로 자리 잡았다.
전체 · 5개월 전

신한은행, 직원 인플루언서 양성…유튜버가 대세

신한은행은 30일 고객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한 인플루언서(Influencer)'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인플루언서란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수십만 명의 구독자(팔로워)를 보유한 SNS 유명인사를 뜻한다.

신한은행은 직원 유튜버 10명과 SNS 서포터즈 30명을 선발해 인플루언서로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9일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소재 복합문화공간 '앨리스 몽드'에서 창단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함께 소통하고 즐기는 컨셉의 스탠딩 파티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직접 참석했다. 진 행장은 인플루언서 후보들에 활동 계획을 묻고 사진을 찍으며 격의없는 소통을 즐겼다.

진 행장은 "전문성을 갖춘 크리에이터로 성장해 다양한 주제로 고객들과 소통하면서 신한은행과 고객을 연결해주기 바란다"며 "이번에 선발된 인재들이 각각의 끼와 개성, 열정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은행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들 직원 유튜버들은 향후 유튜브 채널에서 '송튜버'라는 이름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송튜버 '신한'의 초성 'ㅅ'과 'ㅎ'을 상하단으로 조합한 단어다. 노래처럼 즐거운 유튜브 속 금융라이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송튜버는 향후 크리에이터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8월 중 전문 교육기관의 커리큘럼에 참여할 계획이다. 오는 9월 중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을 시작한다. 이들은 먹방, 부부토크, 현장 리포트 등 각자 특화된 컨셉으로 금융상품·서비스를 홍보하고 영업점을 소개할 계획이다.
전체 · 5개월 전

지성규 하나은행장, 조직 개편…본점 부서 75개서 66개 축소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취임 첫 조직개편에 나섰다.
KEB하나은행은 30일 본점 부서를 75개에서 66개로 축소하고 본점 영업본부 인력 200여명을 전국 영업점 등에 재배치하는 조직개편 및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금융산업의 디지털 전환 추세와 주 52시간 근무체계 구축을 위한 변화 의지에 따라 개편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이는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지난 3월 취임한 후 처음으로 실시한 조직 개편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개편에 따라 75개였던 본점 부서는 유사 기능 및 시너지를 고려해 66개로 줄었다. 본점 영업본부 인력 274명을 미래 핵심성장 부문 및 혼잡 영업점으로 재배치한 것도 특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은 조직슬림화를 통한 업무 효율성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며 "영업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현장 중심의 인사와 능력·성과 위주로 실행됐고, 묵묵히 본인의 역할을 다하는 직원을 우대하고 젊고 패기 있는 책임자를 지점장으로 발탁했다. 더불어 62명의 특별퇴직을 단행해 인력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지성규 행장은 인사발령에 앞서 직원 모두에게 편지를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업 현장으로 배치된 부점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존경받는 리더가 돼 줄 것'도 당부했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