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5.3℃
맑음
미세먼지 47

고승민, 사생활 논란…전 여친 “스트레스 받아 유산”

  • [데일리안] 입력 2020.03.24 16:05
  • 수정 2020.03.24 16:05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인스타그램 통해 선수 과거 폭로

임신했다 유산한 사실 등도 알려

고승민. ⓒ 연합뉴스고승민. ⓒ 연합뉴스

롯데 외야수 고승민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고승민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선수의 과거에 대해 폭로했다.


A씨는 “고승민과 2017년 8월부터 사귀었고, 그 해 11월에 임신을 알았다”며 초음파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A씨는 “(당시) 18살이었고, 시기가 중요한 만큼 부모님들과 상의 끝에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고승민은 바로 여자 소개를 받아 나 몰래 연락하고 지냈고, 2018년 1월 고승민이 대만 전지훈련을 갔을 때 그 사실을 알았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좋아하는 감정이 사라지지 않아 계속 연락하며 지냈다. 또 임신이 돼서 '어떻게 하냐'고 물어보니 '그 애기가 자기 애기가 맞냐', '못 믿겠다'는 등 이야기를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스트레스를 너무 받고 힘든 나머지 유산을 해버렸다. 고승민은 프로 간답시고 날 무시하고 없던 사람으로 취급했다”며 “자신이 외로울 때만 나에게 연락을 보내왔고, 나와 관계를 맺으려고 연락한 거 뻔히 알면서도 다 받아줬다”고 털어놨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