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7.5℃
맑음
미세먼지 49

통합당, '여성 비하 발언' 민주당 홍성국 세종갑 후보에 사퇴 촉구

  • [데일리안] 입력 2020.03.22 14:36
  • 수정 2020.03.22 14:43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홍성국, 과거 "아내는 한 명보다 두 명이 낫다", "룸싸롱이 내수경제 견인자" 발언

통합당 "입에 담기 힘들만큼 천박한 발언이 총선 후보자 입에서 나온 사실에 분노

이해찬 대표는 홍성국 향해 '소중한 인재'라며 후원회장 자처…세종시민에 대한 모욕"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정원석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22일 "아내는 한 명보다 두 명이 낫다"는 등의 발언을 해 여성 비하 논란을 빚었던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 후보에 대해 민주당 지도부의 대국민 사과 및 홍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막말로 점철된 홍성국 후보는 즉각 사퇴하고, 민주당과 이해찬 대표는 공천 철회와 함께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며 "'아내는 한 명보다 두 명이 낫다'·'둔산 화류계에 아무 것도 없더라'가 저잣거리 삼류 소설가의 입에서 나온 이야기가 아닌 민주당의 영입인재이자 경제대변인을 맡고 있는 세종시갑 홍 후보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입에 담기도 힘들만큼 천박하고 저급한 발언들이 국민을 대표하겠다며 총선에 나선 후보자의 입에서 나왔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런 여성비하 발언들이 사석도 아닌 공개강연장에서 수차례 나왔으며, 심지어 여고생을 대상으로 한 강연도 있었다고 한다. 이쯤 되면 공직자로서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기본적으로 성인지 감수성 제로에 뼛속까지 여성비하 DNA를 가진 인물"이라고 꼬집었다.


"룸싸롱이 내수경제의 견인차"라고 했던 홍 후보의 또 다른 발언을 거론하며 정 대변인은 "집권여당의 경제대변인 입에서 나온 말이 고작 이런 것이라니 편협하고 왜곡된 인식이 참으로 한심할 따름"이라며 "논란이 일자 등 떠밀려 내놓은 사과도 진정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다. '개인과 공인의 차이'를 운운하며 '일부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변명으로 일관했는데, 일부 표현이 부적절한 게 아니라 뿌리 깊게 박힌 삐뚤어진 인식이 잘못된 것임에도 문제의 심각성은 외면한 채 작금의 상황만 모면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이번 사태를 대하는 이들의 태도는 더욱 가관이다"며 "민주당은 오히려 홍 후보의 막말을 폭로한 당원에 대해 징계를 내렸고, 이해찬 대표는 '홍성국 후보는 소중한 인재'라며 후원회장을 자처했다. '베트남 여성을 아주 선호하는 편이다' 등의 막말을 쏟아내고도 버티던 이 대표가 이번에도 역시 모르쇠 행보로 일관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정 대변인은 "막말로 점철된 홍 후보의 출마는 세종시민에 대한 모욕이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여성에 대한 기만"이라며 "또한 여당 경제대변인의 왜곡된 경제인식은 무능과 무책임이라는 집권여당의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줄 뿐으로, 홍 후보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고 민주당과 이 대표도 공천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머리숙여 사죄해야 할 것이다. 지난 3년 간의 오만과 독선도 모자라, 총선에서도 오로지 '우리 편 감싸기'로 일관한다면 오직 구미의 심판만이 있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