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9.6℃
구름조금
미세먼지 42

국립발레단, '자가격리 기간 日여행' 나대한 해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3.17 09:19
  • 수정 2020.03.17 09:19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국립발레단이 나대한을 해고했다. 나대한 SNS 캡처.국립발레단이 나대한을 해고했다. 나대한 SNS 캡처.

국립발레단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다녀온 나대한을 해고했다.


국립발레단은 16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는 예상보다 강력한 조치로 국립발레단이 단원에 대해 해고 처분을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징계 조치는 17일부터 적용되며, 나대한은 14일 이내 재심 신청을 할 수 있다.


징계위원회는 자가격리 기간 특강을 한 사실이 드러난 수석무용수 이재우와 솔리스트 김희현에 대해서도 각각 정직 3개월과 정직 1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


앞서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펼쳤다. 이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국립발레단은 단원 전체에 2주간의 자가격리를 지시했다.


하지만 나대한은 이 기간 자신의 SNS에 여자친구와 일본여행을 즐기는 사진을 게재해 물의를 빚었다. 국립발레단은 3월까지 예정된 공연을 모두 취소한 상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