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6℃
맑음
미세먼지 47

통합당, '김종인 변수' 털고 '황교안·박형준·신세돈' 선대위 체제로

  • [데일리안] 입력 2020.03.16 16:53
  • 수정 2020.03.16 17:05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黃, 총괄선대위원장 맡고 박·신 교수는 공동선대위원장

당내 반발로 '김종인 영입'은 무산…金 "활동 의사 없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4·15 총선을 30일 앞둔 16일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변수'를 털어내고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본격적인 선거 체제로 돌입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신세돈 숙명여대 명예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선대위는 경제 살리기, 나라 살리기 선대위가 될 것"이라며 "제가 직접 상임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보수대통합 과정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의(통준위) 공동위원장 등을 맡으며 통합당이 출범하기까지 당의 통합과 혁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금융경제 전문가인 신 교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교사'로 알려진 인물이다.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영입은 무산됐다.


당초 황 대표는 김 전 대표를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했다. 그러나 최근 김 전 대표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 강남갑에 출마하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에 대해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당내 여론이 악화하자, 황 대표는 '급'을 낮춰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제안했다.


이 같은 제안을 김 전 대표가 거절하면서 '김종인 카드'는 끝내 불발됐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최명길 전 민주당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이야기하였고,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고,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황 대표에게) 밝혔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