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9.8℃
맑음
미세먼지 51

‘이태원 클라쓰’ 배우들이 말하는 인기 이유는 ‘청춘이 보여주는 공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8 14:41
  • 수정 2020.02.28 14:42
  • 유명준 기자 (neocross@dailian.co.kr)

유재명 "댓글에 욕, 작품이 잘된다고 생각해 흔쾌히 받고 있다"

ⓒ유튜브 캡쳐ⓒ유튜브 캡쳐

8회까지 방송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JTBC ‘이태원 클라쓰’가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며, 현재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28일 오후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태원 클라쓰’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박서준, 유재명, 권나라, 김다미가 참석했고, 개그우먼 박지선이 진행을 맡았다.


현재 12%가 넘는 시청률을 보이고 있는 ‘이태원 클라쓰’의 인기 요인에 대해 장회장 역의 유재명은 “어려운 시대에 새로이라는 청춘이 보여주는 멋스러움, 힘든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패기 넘치는 모습이 많이 공감된 거 같다. 많이 힘든 시대인데, 자신이 원하는대로 살고 싶다는 희망적인 메시지가 잘 전달된 것 같다”고 분석했고, 박새로이 역의 박서준은 “사실 구성과 주제의식이 비슷한 드라마가 많은데, 이를 어떻게 풀어나가느냐, 어떤 인물이 등장하느냐에 따라 색깔이 달라진다고 본다. ‘이태원 클라쓰’는 따로 보면 독특한 캐릭터들인데, 그들이 장면을 채워나가는 모습과 캐릭터들의 매력이 인기 비결이라 본다”고 말했다.


조이서 역의 김다미는 “저는 회가 거듭하면서 인물들의 서사들이 굉장히 많이 나오는데, 인물들이 입체적으로 많이 바뀌는 부분을 보는 재미”라고 말했고, 오수아 역의 권나라는 “원작보다 풍부한 스토리”를 각각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드라마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다양한 장면을 구성하는 매력이 있지만, 가장 큰 줄기는 장회장과 박새로이의 대립이다. 둘이 동시에 등장하는 장면은 많지 않지만, 서로 기운을 주고받는 모양새다.


유재명은 “새로이와 만나는 장면은 많지 않다. 8회 때 만난 장면이 가장 길었다. 새로이를 만났는데, 묘한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NG 한번 없이 끝났고, 2시간 촬영했는데, 30분만 촬영한 거 같다. 그만큼 몰입이 잘 됐다. 저도 작품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경험이 될 거 같다”고 말했고, 박서준은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세월의 변화가 조금씩 있는데, 그것에 따라 선배님이 바뀌는 나이의 표현들이 너무 자연스러웠다. 호흡도 마찬가지고 움직임도 마찬가지다. 1회 교장실에서 봤던 장회장님과 8회 장가에서 만났던 장회님이 묘하게 많이 달라져 있었다. 그런 부분이 너무 신기했고,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현재 자신들을 향한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박서준은 “외형적인 면에서 이 헤어스타일을 따라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는데, 현재 굉장히 많이 따라한다고 들었다. 웬만하면 하지 마세요.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유재명은 “연기에 영향을 미칠까봐 댓글을 보지 않는데, 가끔 보면 너무 심한 욕이 나온다. 사실 그런 반응을 제가 많이 받을수록 작품이 잘된다는 것이니 흔쾌히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원 클라쓰’ 9회는 28일 방송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