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4.7℃
맑음
미세먼지 38

文대통령 "올해는 구체적인 지역경제 성과에 전력 기울여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2.27 14:28
  • 수정 2020.02.27 14:28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국토부·해수부 업무보고서 '지역경제 활성화' 강조

"민생·경제 고삐 늦추지 않는 게 책임있는 정부 역할"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지금까지 지역별 경제 거점의 기반을 닦아왔다면 올해는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서 "지역경제가 살아야 국가경제에 활력이 생긴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핵심은 경제 활력이다. 코로나19는 이미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며 "직접적인 피해를 겪고 있는 항공과 해운업에 대한 지원을 포함해서 두 부처의 역할을 최대한 살려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는 그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혁신도시, 노후 산단 개조, 도시재생 뉴딜, 생활SOC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복합적으로 추진해 왔다"며 "특히 중요한 과제는 건설 부문 공공투자의 속도를 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토부를 향해 "우리 정부는 인위적 경기부양책을 쓰지 않고 국민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건설 투자에 주력해 왔다"면서 "광역철도망, 대도시권과 지역도로망 구축, 지역SOC 투자는 지역 주민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주거문제 해결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지난해보다 대폭 늘린 예산이 민간 투자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한 집행을 당부한다"고 했다.


또 "지난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특별히 추진한 24조 규모의 예타면제 사업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를 단축하고, 집행기간을 앞당겨 주기 바란다"며 "3년간 30조원을 투자하게 되는 생활SOC 사업도 신속한 추진을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해수부에는 "사업에서 어촌, 어항, 연안 지역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핵심 사업이 ‘어촌뉴딜 300’"이라며 "올해 계획된 120개소를 조기 착공하고, 사업모델을 각 마을까지 확대한 내륙어촌 재생사업도 조기에 착수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올해를 해운 산업의 재도약 원년으로 만들어야 한다. 해운 재건 5개년 계획 3년차인 올해 해운강국의 위상을 되찾는 확실한 전환점을 만들어야 한다"며 "경쟁력 있는 선박 확충과 안정적인 화물 확보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농부는 보릿고개에도 씨앗을 베고 잔다'라는 말을 언급하며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진정시키는 것이 정부가 직면하고 있는 최우선 과제이지만 민생과 경제의 고삐를 하루 한순간도 늦추지 않는 것 역시 책임 있는 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