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11.7℃
맑음
미세먼지 55

NH농협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6000억 금융 지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7 10:22
  • 수정 2020.02.27 10:23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NH농협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중소-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농협은행NH농협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중소-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27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중소‧소상공인에 6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농협은행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경영안정자금'과 '코로나 피해기업 특례보증' 명목으로 2000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영세 관광사업자에게는 500억원의 자금을 우선 지원한다.


또 지역신용보증재단에 대한 특별출연을 통해 중소기업과 영세소상공인에게 3500억원 규모의 보증서담보대출 지원도 하기로 했다.


농협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일반자금대출을 기업별로 최대 5억원 지원하고 있다. 이 자금은 최대 1.0%(농업인 최대 1.7%)이내의 대출금리 우대와 최장 12개월 이자납입 유예에 활용된다.


오경근 농협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