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6.7℃
맑음
미세먼지 39

3자 연합 공세에 조원태 회장 우호 세력 지분 확대…지분경쟁 치열

  • [데일리안] 입력 2020.02.24 15:28
  • 수정 2020.02.24 16:0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한진 직원들, '한진칼 주식 10주 사기'...우군 델타 11%로 늘려

내달 주총 의결권 없지만 현 체제 지지 강한 의지 표명

'소통광장'에 올라온 '한진칼 주식 10주 사기 운동 제안합니다' 글 전문.ⓒ한진그룹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싸고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KCGI, 반도건설 등 3자연합간 분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현 경영체제를 지지하는 지분 확대가 이뤄지고 있다.


24일 재계와 한진그룹 등에 따르면 한진그룹 주요 계열사 직원들은 주식 10주 사기 운동에 나선 가운데 우군인 델타항공은 지분을 11%로 늘렸다.


최근 대한항공 사내 익명게시판 '소통광장'에는 내달 그룹 지주회사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식 10주 사기 운동에 동참하는 제안 글이 올라온 뒤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한진칼 주식 10주 사기 운동 제안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나도주주다'라는 작성자는 "조원태 회장의 한진칼 우호지분과 3자 연합의 지분 비율이 38.26%대 37.08%"라며 "적당히 차익이나 챙겨서 엑시트(투자금 회수)하려는 투기꾼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그런 정도가 아니다"라고 우려했다.


그는 "오로지 차익 실현이 목적인 투기 세력, 유휴자금 활용처를 찾던 건설사, 상속세도 못 낼 형편이었던 전 임원. 이들의 공통 분모는 그저 돈, 돈일 뿐"이라며 "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이들이 회사에 오면 돈이 된다면 사람 자르고 투자 줄이고 미래 준비고 뭐고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작성자는 "우리 직원들도 한진칼 주식을 단 10주씩이라도 사서 보탬이 되자"며 "우리 국민이 국제통화기금(IMF) 당시에 금 모으기 운동으로 나라 구하기에 동참했던 것처럼 우리도 한번 해보자"고 제안했다.


한진그룹 직원들의 지지 댓글.ⓒ한진칼한진그룹 직원들의 지지 댓글.ⓒ한진칼

회사측에 따르면 이 글에 많은 직원들이 적극 공감하며 한진칼 주식 사기 운동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철학도, 명분도 없는 돈벌이투기 세력에게 회사를 넘기고 직원들의 터전이 흔들릴 수 없다는 것으로 현재의 경영 체제로 회사를 지키겠다는 표현이다.


이미 지난해 말 주주명부가 폐쇄된 터라 이들이 주식을 매입하더라도 매입 지분은 내달 예정된 한진칼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할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주 사기 운동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은 그만큼 회사 내부에 조현아 전 부사장과 투기 세력에 대한 반감이 팽배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반감의 여파로 한진그룹 주요 계열사 내부 분위기는 조 회장쪽으로 상당히 기울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미 대한항공, (주)한진, 한국공항 등 주력 계열사들의 노조들은 지난 17일 3자 연합을 비판하며 조 회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고 21일에는 상무 이상의 임원을 지내고 퇴직한 500여명으로 구성된 전직임원회가 조 회장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를 보내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러한 직원들의 지지 속에서 조 회장의 대표적 우군인 미국 델타항공도 한진칼 지분을 11%로 늘렸다. 델타항공은 24일 공시를 통해 한진칼의 주식을 장내 매수로 추가 취득해 지분율이 종전 10.00%에서 11.00%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지난 20일과 21일 한진칼 주식 59만1704주를 추가 매입했으며 이에 따라 보유한 주식은 총 605만8751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보유 목적은 단순 투자라고 밝혔다.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처음 매입했을 때부터 조 회장의 우군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만큼 이번 지분 추가 매입도 3자 연합에 맞선 조 회장에게 힘을 실어주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델타항공의 이번 추가 지분 매입으로 조 회장의 우호지분은 38.25%가 됐다. 조 회장과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여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 등 총수 일가의 지분(22.45%)에 델타항공(11%)과 카카오(1%) 지분을 합치면 34.45%다. 여기에 조 회장지지 가능성이 높은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우리사주조합(3.80%)을 합치면 38.25%가 된다.


이에 맞서는 3자 연합은 조 전 부사장(6.49%)을 비롯,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17.29%), 반도건설 계열사들(13.30%)을 더해 총 37.08%를 확보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사들인 지분에 대해서는 다음 달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어 양측의 의결권 있는 지분은 여전히 조 회장측 33.45%, 3자 연합 31.98%다.


추가 확보한 지분의 의결권을 행사하려면 정기 주총 이후에 임시 주총을 새로 열어야 한다. 이에 따라 양측의 지분 매입은 정기 주총 이후 계속될 경영권 분쟁 장기화에 대비한 포석으로 보인다.

서울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 전경.ⓒ한진그룹서울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 전경.ⓒ한진그룹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