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11.7℃
맑음
미세먼지 55

'복면가왕', 대세 양준일 소환된 사연

  • [데일리안] 입력 2020.02.23 18:18
  • 수정 2020.02.23 14:18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MBC MBC '복면가왕'에 핵인싸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MBC

MBC '복면가왕'에 핵인싸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무서운 기세로 5연승에 성공한 가왕 '낭랑18세'를 위협할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실력파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노을의 '붙잡고도'를 선곡한 두 남성 복면 가수의 무대가 모두의 귀를 사로잡았다.


판정단으로 자리한 강균성과 이상곤이 영광이라고 표현할 만큼 고퀄리티의 무대가 탄생하여 마음을 사로잡았다. 환상의 호흡을 선보인 두 남자의 '붙잡고도' 커버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가창력에 반전되는 개인기 실력만으로 그 정체가 개그맨으로 추리된 복면가수가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인터넷에서 레전드 영상 중 하나로 꼽히는 'Y2K 음이탈' 사건(?)을 수준급 실력으로 패러디한 것이다.


이에 김구라는 "우리 과"라며 개그맨임을 100% 확신했다. 과연, 개그맨도 인정한 개그감을 가진 복면가수의 정체는 밝혀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또한, 대세 중의 대세 양준일의 '리베카' 댄스를 완벽 소화한 복면가수의 정체에 관심이 쏠렸다.


수준급의 가창력에 아이돌급 몸매까지 갖춘 그는 완벽한 댄스 실력으로 "진짜 양준일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낳고 있어 모두의 주목을 받았다.


23일 오후 6시 20분 방송.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