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1.3℃
맑음
미세먼지 108

코로나19 검사물량 하루 5천건 넘어 '포화상태’

  • [데일리안] 입력 2020.02.23 10:18
  • 수정 2020.02.23 10:18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검사역량 현재 하루 5천건→3월말 1만3천건으로 확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로 들어가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1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로 들어가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진단검사 물량도 포화에 이르렀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6037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검사 물량 약 5000건을 넘는 수치다.진단검사가 많이 늘어난 데에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심환자 역시 덩달아 증가한 영향이 크다.


방역당국은 '슈퍼전파 사건'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000여명과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환자와 직원 600여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검사는 감염 가능성이 큰 사람부터 우선해서 진행된다.


코로나19의 감염이 의심될 경우 해외여행력과 관계없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지침이 개정된 것도 검사 물량이 폭증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최근 들어 검사 물량이 많이 늘었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진단검사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진행 중이다. 이달 7일 46개였던 진단검사기관은 지난 20일 77개로 늘었고, 내달에 1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하루 5000건 수준인 검사 역량도 1만건 이상으로 늘린다. 방역당국은 이달 말에 하루 1만건의 검사가 가능하도록 역량을 확대하겠다고 밝혀왔다. 내달 말에는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검사 물량을 1만3000건까지 늘려 신속한 진단이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신속한 진단을 위해 진단검사기관을 확대하고 검사인력이 부족한 지역은 공중보건의사를 전환 배치하는 등 진단검사 역량을 하루 1만건 이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