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4.2℃
맑음
미세먼지 22

'중국인 입국금지' 또 빠졌다…야권, '자화자찬' 총리 담화에 냉담

  • [데일리안] 입력 2020.02.22 22:06
  • 수정 2020.02.23 06:53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통합당 "국민 원하는 강력 대책, 언급조차 안돼

초기대응 실패에 대한 사과는 없고 자화자찬만"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제1야당 미래통합당이 정세균 국무총리의 코로나19 대응 대국민담화에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미래통합당은 22일 정세균 총리의 담화 발표 직후 이창수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국민이 기대했던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위기단계 격상'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며 "정작 중요한 '어떻게 하겠다'가 빠진 대국민담화"라고 혹평했다.


이날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대국민담화에서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진행상황이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한다"면서도,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리지 않고 현행 '경계' 그대로 유지했다. 위기경보 단계를 상향할 경우,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를 자인하는 꼴이 된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창수 대변인은 "오늘 하루만 확진자가 229명이나 늘어났고 세 번째 사망자도 발생했다"며 "강원·세종·대전·울산까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한민국에 안전지대는 사라졌다. 온 나라가 비상"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초기대응 실패에 대한 사과는 없었고 '적절히 대응하고 있다'는 자화자찬만 늘어놓았다"며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기민하게 대응하라'던 총리,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던 총리는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날 담화에서도 초기대응 실패의 원인으로 지목된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가 전혀 거론되지 않음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향후 이 점을 지속적으로 문제제기할 뜻을 예고했다.


이 대변인은 "믿어달라면서도 정작 국민들이 원하는 강력한 대책은 외면하는 정부 덕에 국민들은 더욱 불안할 뿐"이라며 "미래통합당은 국가적 위기 사태인 '우한폐렴'을 극복하기 위해, 예산과 입법은 물론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를 비롯한 모든 대책강구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