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1.2℃
맑음
미세먼지 48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 [데일리안] 입력 2020.02.21 08:52
  • 수정 2020.02.21 08:5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중수본서 "정부 대응 변화 필요…지역사회 확산 방지 중점"

일요일 장관급 회의, 주 3회 장관·시도지사 대책회의로 확대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청도 지역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누적 환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며 "상황 변화에 맞춰 정부 대응 방향에 변화도 필요하다.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 장관·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전날에만 5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중 1명은 지난 19일 사망한 후 시행한 검사에서 확진자로 밝혀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