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3.4℃
맑음
미세먼지 22

윤석헌, '라임 사태 책임은 어딘가' 묻자 "운용사에 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2.20 21:03
  • 수정 2020.02.20 21:03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정무위 전체회의서 "DLF·라임 신속히 피해자 구제"

"판매사도 소비자에게 손실 100%떠넘기기 힘들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019년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019년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파생결합펀드(DLF),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연신 고개를 숙였다. 윤 원장은 인사말에서 "감독·검사를 책임지고 있는 금감원장으로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특히 윤 원장은 '라임 사태의 책임이 어디에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운용사와 판매사, 총수익스와프(TRS) 증권사 등 사안이 복잡하지만 단답형으로 선택해 대답한다면 운용사"라고 답했다. 사태의 근본적 책임은 라임자산운용에 있다는 의미다.


윤 원장은 이어 "판매사에도 일부 책임이 있다"면서 "때문에 투자자들에게 100% 손실을 떠넘기긴 어렵다"고 말했다. 또 "일부 라임펀드 판매사가 위험성에 대해 투자자에게 상세히 설명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불완전판매 가능성도 지적했다.


그는 "증권사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를 제도적으로 허용한 건 자본시장을 육성하는 데 도움을 주자는 취지였는데 결과적으로는 이와 거리가 있었다는 점에서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계약은 존중하되 향후 개선 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라임자산운용의 경우 확인된 위법행위는 엄정 조치하고, 환매계획의 수립·이행을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검사 결과 불법행위가 상당 부분 확인된 건은 우선적으로 분쟁조정을 추진하는 등 신속한 피해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