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4.5℃
맑음
미세먼지 51

코로나19 확산에 '주한미군 가족 탈출설'…"사실 아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0 18:03
  • 수정 2020.02.21 10:5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주한미군 훈련 현장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주한미군사 페이스북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주한미군 훈련 현장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주한미군사 페이스북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연일 대거 발생하면서 한때 주한미군이 가족들을 탈출시키려 한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주한미군 측은 그러나 이를 전면 부인했다.


주한미군사령부 관계자는 20일 '해외 트위터를 중심으로 주한미군 가족 철수설이 나돌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 "가족 철수를 준비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한바이러스(WuhanVirus)'라는 트위터 계정에는 이날 오후 '빅 뉴스(Huge news)'라는 제목의 글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자 미국은 주한미군 가족을 미국으로 탈출시키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고 알렸다.


20일 트위터에 올라온 주한미군 관련 가짜뉴스. ⓒ트위터 캡쳐20일 트위터에 올라온 주한미군 관련 가짜뉴스. ⓒ트위터 캡쳐

'우한바이러스' 계정은 '위니 다이너스티'라는 계정이 "한국 부대들은 이미 봉쇄조치에 들어갔다. CBRN 부대(화학‧생물‧방사능‧핵을 다루는 부대)에 있는 친구는 가족 대피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내용으로 적은 트윗을 첨부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격상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장병들의 대구 방문 등이 금지됐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전날 대구 코로나19 발병으로부터 군 전력을 보호하기 위해 사전예방조치를 시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대구지역에 근무하는 군인과 가족, 군무원에 대한 복지가 최우선 과업이 됐다"며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예방적 조치를 시행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