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4.6℃
튼구름
미세먼지 35

감염경로 파악 안 되는 29번 환자…지역사회감염 현실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2.17 10:52
  • 수정 2020.02.17 10:53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29‧30번 환자, 中 여행력‧기존 확진자 접촉력 無

29번 환자, 감염 취약계층 자주 접촉해 '슈퍼전파자' 가능성 제기

질본 "역학조사 진행 중"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의료진이 나오는 모습(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의료진이 나오는 모습(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감염 우려가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잇따라 확진판정을 받은 부부(29‧30번 환자)가 중국 여행력이 없는 데다 현재까지 확진환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부부 환자를 제외한 28명의 국내 환자는 중국‧태국 등에서 감염돼 국내에 입국했거나 해외 유입 환자들과 국내에서 접촉한 2‧3차 감염자였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29번 환자(82세 한국인 남성)의 부인은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오전, 가슴 통증으로 동네 의원 두 곳에서 진료를 받은 뒤 정오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진 않았지만, 부부 환자 감염경로가 끝내 밝혀지지 않을 경우 정부 방역망을 벗어난 첫 번째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현재까지의 정부 조사에 따르면 부부는 최근 중국 등 코로나19 위험지역을 방문한 적도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선 29번 환자의 '슈퍼전파자'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부인에 따르면, 29번 환자는 평소 동네 경로당을 자주 방문했을 뿐 아니라 동대문구 신설동에 있는 한 기원도 빈번히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29번 환자의 주요 접촉자에 고령층, 저소득층 등 감염 취약계층이 많은 만큼 추가 감염사례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다.


29번 환자를 매개로 신규 확진자가 늘어날 경우 코로나19 사태는 새국면을 맞을 가능성이 높다. 중국 매체 차이신 등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중증을 앓거나 사망하는 사람은 대부분 지병이 있거나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번 환자와 관련해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의 접촉자로 관리하고 있지 않았다"면서 "감염 경로, 접촉자 등에 대해서는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