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12.4℃
맑음
미세먼지 33

하태경 "추미애, 박근혜에 삼보일배는 해야 공소장 비공개 정당성 얻을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2.06 10:59
  • 수정 2020.02.13 14:5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공소장 공개가 인권침해? 최순실 공소장 근거로 박근혜 탄핵 주장하지 않았나

박근혜에게 공소장 읽어보라고 훈계까지 해…주장대로라면 심각한 인권침해

인권침해 가해자가 정의의 사도인 척 둔갑…삼보일배는 해야 정당성 얻을 것"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도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도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는 6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다룬 검찰의 공소장 공개를 거부한 추미애 법무장관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도 삼보일배를 할 것이냐"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소장 공개가 인권침해라는 추 장관은 잘못된 관행이라며 제출 거부의 뜻을 분명히 했다. 후안무치한 궤변"이라며 "공소장을 가장 잘 활용한 것은 문재인 정권이다. 특히 최순실 공소장을 근거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지 않았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하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게 공소장을 읽어보라고 훈계까지 했다"며 "지금 추 장관의 주장대로라면 심각한 인권침해를 자행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대표는 "인권침해 가해자가 잘못된 관행 운운하며 정의의 사도인 척 둔갑했다"라며 "추 장관이 정말로 공소장이 인권침해라고 생각한다면 과거 자신의 행태를 사과하고 최소한 서울구치소까지 삼보일배는 해야 제출 거부의 정당성을 얻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