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12.1℃
맑음
미세먼지 55

지난해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금액 5조3933억원…전년비 10.6%↓

  • [데일리안] 입력 2020.02.04 15:08
  • 수정 2020.02.04 15:08
  • 이미경 기자 (esit917@dailian.co.kr)

최근 5년간 KSD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 규모.ⓒ예탁결제원최근 5년간 KSD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 규모.ⓒ예탁결제원

지난해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금액이 전년 대비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금액(평가액 기준)은 5조3933억원으로 전년(6조352억원) 대비 10.6% 감소했다.


장외파생상품거래에 대한 담보로는 채권, 상장주식, 현금 등이 사용되고 있다. 이 중 채권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채권이 5조561억원(93.7%)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외에 상장주식 2587억원(4.8%)과 현금 785억원(1.5%)으로 구성된다. 채권의 경우 국고채와 통안채가 각각 4조3595억원(86.2%)과 4443억원(8.8%)으로 전체 담보채권의 95.0%를 차지했다.


반면 지난해 말 기준 예탁결제원이 관리하는 비청산 장외파생상품거래 증거금 관리금액(평가액 기준)은 7523억원으로 전년말(5231억원) 대비 43.8% 증가했다.


개시증거금(Initial Margin)의 경우 4270억원, 변동증거금(Variation Margin)의 경우 3253억원이 관리되고 있다. 증거금은 100% 채권이며, 국고채와 통안채가 5246억원(69.7%), 2277억원(30.3%)을 차지한다.


예탁원 관계자는 "증거금 의무 납부 대상기관이 단계적으로 확대되고 있으므로 향후 예탁결제원을 통한 증거금 관리 규모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