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2℃
맑음
미세먼지 40

석유공사, 동해 심해지역 탐사사업 위한 조광권 확보

  • [데일리안] 입력 2020.02.04 14:33
  • 수정 2020.02.04 14:34
  • 조재학 기자 (2jh@dailian.co.kr)

동해 탐사 모습.ⓒ한국석유공사동해 탐사 모습.ⓒ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공사는 4일 정부로부터 동해에 위치한 ‘6-1광구 중부 및 동부지역’에 대한 조광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6-1광구 중부 및 동부지역은 국내 유일한 가스전인 동해가스전 인근 탐사광구로, 석유공사는 이 광구 내 위치한 유망구조인 ‘방어’구조에 대한 탐사를 추진 중이다.


‘방어’구조는 동해가스전에서 동쪽으로 약 40km 떨어진 평균수심 1000m의 심해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최근 발견된 대규모 유‧가스전과 동일한 형태의 심해 지층이 ‘방어’구조에 분포하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자원 부존량은 동해가스전의 약 10배이상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방어’구조와 동일한 형태의 심해 지층이 분포한 ‘8광구‧6-1광구 북부지역’에서 호주 우드사이드(Woodside)와 함께 탐사를 진행, 2015년 가스를 발견한 바 있다. 추가 자원 부존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 대규모 3차원 물리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심해 탐사에 대한 위험 부담과 비용 경감을 위해 국내외 석유 회사를 대상으로 ‘6-1광구 중부 및 동부지역’의 가스 부존 유망성을 설명하고 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2년 생산종료 예정인 동해 가스전에 이은 새로운 가스전 발견으로 산유국의 지위를 연장하기 위해 내년에 탐사 시추를 포함한 본격적인 탐사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