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17℃
맑음
미세먼지 54

우한서 입국한 전수조사자 2991명 중 내국인 50여명 연락 '불통'

  • [데일리안] 입력 2020.02.01 15:47
  • 수정 2020.02.01 16:02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정은경 본부장 "연락불통자 명단, 지자체에 통보해 관리 중"

정부 특별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주변 도시에 고립된 우리 교민 367명을 태우고 돌아온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우한 교민들이 탑승한 버스가 임시 격리 시설이 위치한 아산과 진천으로 출발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부 특별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주변 도시에 고립된 우리 교민 367명을 태우고 돌아온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우한 교민들이 탑승한 버스가 임시 격리 시설이 위치한 아산과 진천으로 출발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입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수조사 대상자로 분류된 2991명 중 내국인 50여명이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일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와 관련해 "매일매일 전화해 증상 발현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한 번도 통화가 안 된 내국인이 약 50여명"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들에게는 문자로 주의사항 등을 지속해서 안내하고 있다"며 "지자체에도 명단을 통보해 관리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자 1월 1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대상자는 총 2991명(내국인 1160명·외국인 1831명)이다. 이 중 1월 30일 기준 내국인 1085명, 외국인 398명이 국내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돼 모니터링 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외국인의 경우 주소지를 파악해 해당 지자체에 명단을 보냈고, 주소지에서 경찰의 도움을 받아 추적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수조사 대상자 중에서 일부 의심 증상을 보인 경우가 있었으나 지금까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