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11.3℃
맑음
미세먼지 46

"영국, EU 상품에 관세 부과·통관절차 강화 검토"

  • [데일리안] 입력 2020.02.01 15:11
  • 수정 2020.02.01 15:12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영국이 EU를 공식 탈퇴하면서 1월 31일(현지시간) 런던 의회광장에서 기념 집회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영국이 EU를 공식 탈퇴하면서 1월 31일(현지시간) 런던 의회광장에서 기념 집회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 후 EU에서 수입하는 모든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고, 국경에서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관련 사안을 잘 아는 영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텔레그래프에 "모든 EU 상품의 수출입 신고, 보안 신고, 동물 건강 상태 검사와 모든 소매상품의 국경검사소 조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영국 총리실이 이미 모든 부처에 고위 간부로 구성된 위원회와 국세청의 감독을 받으며 국경에서 EU 수입품 검사를 강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텔레그래프는 영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두고 전환 기간이 끝나는 올해 말까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는 '노 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가능성에서 크게 벗어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영국이 EU와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브렉시트 전과 동일하게 EU 상품은 간단한 검사만 거쳐도 영국에 들어올 수 있고, 면세 혜택도 계속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 소식을 접한 EU 고위 관계자는 "(이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때부터 비슷한 위협이 있었지만, 솔직히 우리는 (영국을) 절대 믿지 않는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국경 검사가 실시된다면 양측 모두에 좋은 일"이라고 평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