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7시 기준
602 명
확진환자
5 명
사망자
805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6.7℃
맑음
미세먼지 21

‘텍사스 형님’ 추신수 “클럽 리더상, 동료들 있었기에”

  • [데일리안] 입력 2020.01.26 11:50
  • 수정 2020.01.26 11:50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추신수. ⓒ 뉴시스추신수. ⓒ 뉴시스

텍사스 레인저스의 클럽하우스 리더로 선정된 추신수(38)가 감사의 뜻을 밝혔다.


앞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댈러스 지부는 이달 초 텍사스 2019 올해의 좋은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추신수는 클럽하우스 리더에게 주어지는 '해롤드 맥키니 굿 가이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에 추신수는 MLB닷컴과의 인터뷰서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나는 야구만 하기 위해 텍사스에 온 것이 아닌 모두를 돕기 위해 이적했다"며 "이 상은 나 혼자의 힘으로 받은 상이 아니다. 우리 25명의 팀 동료들이 함께 만든 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텍사스에서 7번째 시즌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시간이 참 빨리 흘렀다. 한 팀에서 7년이나 뛴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MLB닷컴은 추신수에 대해 "텍사스의 리더 중 한 명이다. 그가 텍사스에서 뛰는 동안 성적과 관련해 많은 논란이 있었으나 잘 이겨내 왔다. 그는 텍사스가 기대했던 모습을 보여줬고 클럽하우스에서 뛰어난 리더로 등극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추신수는 2014년 텍사스와 7년간 1억 3000만 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고 올해를 끝으로 장기 계약이 만료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