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7시 기준
602 명
확진환자
5 명
사망자
805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6.7℃
맑음
미세먼지 21

[TK 설 민심은] "文정권, 한 하늘 아래 같이 못 살 사람들"

  • [데일리안] 입력 2020.01.26 04:00
  • 수정 2020.01.26 07:32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주호영 "이제 문재인정권 욕하기도 싫다더라"

강석호 "현 정권에 대한 지역의 민심은 바닥"

정태옥 "필설 못한다…보통 독재 아니라더라"

대구 수성을 주호영, 경북 울진·봉화·영덕·영양 강석호, 대구 북갑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사진 왼쪽부터). ⓒ데일리안·뉴시스대구 수성을 주호영, 경북 울진·봉화·영덕·영양 강석호, 대구 북갑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사진 왼쪽부터). ⓒ데일리안·뉴시스

대구·경북 지역의 국회의원들이 문재인정권에 향해 지역민들이 완전히 등을 돌렸다는 설 민심을 전했다. 보수 성향이 강한 TK 지역민들은 최근 '살아있는 권력' 청와대 의혹을 수사하던 검사들이 연이은 전보·좌천 인사로 이른바 '대학살'을 당한 것에 특히 분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안은 경자년(庚子年) 설날인 25일, 설 연휴를 앞두고 일찌감치 지역구에 내려간 대구·경북 의원들을 상대로 지역 민심을 청취했다. TK 지역에서는 최근 '검찰 대학살' 등으로 미뤄볼 때 현 정권에 대한 더 이상의 기대를 포기하면서도, 보수대통합의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전망을 보이는 한편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향해서도 착잡한 심경을 내비치는 등 민심이 대단히 복잡한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의 좌장 4선 중진 주호영 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대구·경북 지역민들이 이제는 (문재인정권을) 욕하기도 싫다더라"며 "검찰 인사나 경제정책을 보면서, 이 사람들이 뭘 잘해보려다가 잘못된 게 아니라, 아예 우리와 한 하늘 아래에서 같이 못 살 사람들이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주호영 의원은 "자기들의 비리를 수사하던 검사들을 무지막지하게 내치는 것을 보면서, (나라를) 잘하려고 하는데 잘 안되는 게 아니라 '어수룩한 사람들인 줄 알았는데 나쁜 짓의 선수들'이라는 인식이 박혔다"며 "대구는 이제 '문재인 반대'는 아주 강하다"고 설명했다.


경북 권역의 3선 핵심 강석호 의원도 이날 통화에서 "검찰 사태에 대해서 굉장히 불만들이 많다. 현 정권에 대한 지역 민심은 바닥"이라며 "'검찰까지 저리해버리는 것을 보니까, 앞으로 나라를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는 말씀들이 많더라"고 전했다.


대구 북갑의 초선 정태옥 의원은 현 정권에 대한 지역 민심을 묻자 "말로, 필설(筆舌)로 다 못할 정도다. 정말 심한 말들이 많이 나온다"며 "경제가 워낙 안 좋은데다가, 요즘 검찰을 저리하는 것을 보며 '보통 독재가 아니다', '이런 독재는 처음 본다'는 말씀들을 많이 하신다"고 말했다.


정태옥 의원은 "이 정권에 대해 지역민들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격앙돼 있다"며 "(한국당에 대해서도) 싸움을 똑바로 하라는 소리들을 많이 한다. 제대로 투쟁하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보수통합 회의 확산 "너거들, 그거 되겠나"
"통합 지지자들도 '불가능 아니냐'고 생각"
통합한 뒤 유승민 서울 출마 여론도 존재


보수대통합에 대해서는 설 직전까지 '밀고당기기'가 계속되면서 '과연 되겠느냐'라는 회의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 지역 출신인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의 '2선 후퇴'나 수도권 출마 요구 여론도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석호 의원은 "대체로는 '보수대통합은 당연히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것인데, 식자(識者)층에서는 '너거들, 그거 되겠나' 이러신다. 회의감이 많이들 드신다는 것"이라며 "꼭 보수대통합이 되긴 돼야 하는데, 유승민 의원이 하는 것을 보니까 과연 보수대통합이 되겠느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태옥 의원은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지역에서 별로 긍정적이지 않게 생각하고들 계시는데, 그럼에도 '통합을 일단 먼저 하라'고들 하신다. 어쨌든 승리할라카면 무조건 뭉치라는 뜻"이라면서도 "통합을 강력히 지지하는 대부분의 시민들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게 아니냐' 그렇게들도 생각하신다"고 말했다.


주호영 의원은 "통합해야 한다는 사람도 꽤 많은데, 유승민 공동위원장 보도에 대해서는 '합쳐도 그런 식으로 합쳐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꽤 있더라"며 "'1대1'로 하는 것은 뭣하지 않느냐는 이야기를 하는 분들인데, 결국 유승민 의원에 대한 안티(Anti)"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합을 선언하면서 유승민 의원이 뒤로 물러나거나, 서울로 올라갔으면 하는 바람들이 있는 것 같다"며 "전면에 나서서 활동하면 지역민들 중에서는 (보수통합정당에 대해) 실망하는 분들이 나올 것 같다"고 조심스레 전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