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8.1℃
맑음
미세먼지 41

"'공수처는 보복용' 靑실세가 실토"…최강욱 발언에 비판 고조

  • [데일리안] 입력 2020.01.25 15:01
  • 수정 2020.01.25 15:50
  • 정도원 기자

최강욱 "기소 관련자 모두 고발, 공수처가 수사"

한국당 "공수처로 검사들 손보겠다는 충격 발언

공수처가 보복 용도라는 사실 스스로 실토한 것"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자신을 기소한 검찰에 대해 향후 출범할 공수처에서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은 것과 관련해, 공수처가 정치보복 용도로 활용될 것이라는 사실을 청와대 핵심 실세가 스스로 실토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향후 공수처에서 저들(검찰)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발언은 가히 충격적"이라며 "앞으로 신설될 공수처를 통해 청와대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손보겠다는 의미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최강욱 비서관은 지난 23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자 이날 저녁 자신의 변호인인 하주희 변호사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최 비서관은 "(나를 기소한) 관련자를 모두 고발해 직권남용이 어떤 경우 유죄로 판단되는지 보여주겠다"며 "향후 출범할 공수처의 수사를 통해 저들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대해 박용찬 대변인은 "최 비서관 개인의 입장에서 검찰의 기소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면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자신의 억울함과 결백을 호소하고 입증하면 될 일"이라며 "청와대의 핵심 실세가 그같은 통로를 외면한 채, 공수처에 의탁하는 태도를 보인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결국 오는 7월 모습을 드러낼 공수처가 정치보복의 용도로 활용될 것이라는 사실을 청와대의 핵심 실세가 스스로 실토한 것"이라며 "공수처가 정권의 홍위병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기우가 아니었다"고 질타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