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튼구름
미세먼지 50

SK실트론, 반도체 소재 개발 위해 DGIST와 MOU 체결

  • [데일리안] 입력 2020.01.23 14:28
  • 수정 2020.01.23 14:29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 슈퍼컴퓨터 활용 반도체 웨이퍼 제조 경쟁력 향상



최근민 SK실트론 제조기술총괄(왼쪽)이 23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국양 DGIST 총장과 최근민 SK실트론 제조기술총괄(왼쪽)이 23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국양 DGIST 총장과 '단결정 성장 기술’연구 개발에 병렬 계산 역량을 지원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실트론

SK실트론은 23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단결정 성장 기술’ 연구 개발에 병렬 계산 역량을 지원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은 반도체 제작에 필수적인 소재인 웨이퍼를 개발하는데 필요한 첨단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향후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소재연구 개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리콘 기판인 웨이퍼(Wafer)는 반도체를 제작하는데 가장 중요한 소재다. 이를 제작하기 위해선 까다로운 단계들을 거쳐야 하는데 그 중에서도 ‘단결정 성장’ 단계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웨이퍼 제작에 있어 결정적인 단계로 관련 기술들은 모두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한 국가핵심기술이다.


이번 MOU 체결로 DGIST는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가 보유한 슈퍼컴퓨터를 활용, SK실트론의 단결정 성장 기술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는 여러 명의 연구자들이 동시 접속해 함께 수치해석을 진행하거나 대규모의 병렬계산을 장기간·무제한적으로 수행하는 등 단결정 성장 공정 개발을 위한 첨단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에 최적화된 환경을 갖춰 향후 연구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DGIST 슈퍼컴퓨터는 외부 기술 유출에도 안전한 보안망을 구축해 민감한 기술 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환경도 함께 제공한다.


장익수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부품, 소재 국산화를 위한 본격적인 기술 지원을 진행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부품과 소재 국산화를 위한 다양한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이 가능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근민 SK실트론 제조기술총괄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규모 병렬 계산 기술을 지원받음으로써 당사의 핵심 역량 중 하나인 '대구경 실리콘 단결정 성장’의 수치 해석 기반 기술 경쟁력 혁신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K실트론은 반도체 기초 재료인 실리콘 웨이퍼 제조 기업으로 지난 1983년에 설립돼 경북 구미시 3공단에 위치해있다. 지난 2018년 기준 연매출 1조3462억원의 5대 웨이퍼 제조 기업 중 하나로 전 세계 실리콘 웨이퍼 판매량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DGIST(왼쪽)과 SK실트론 CI.ⓒ대구경북과학기술원·SK실트론DGIST(왼쪽)과 SK실트론 CI.ⓒ대구경북과학기술원·SK실트론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