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7시 기준
1261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20716 명
검사진행
24 명
격리해제
1.6℃
튼구름
미세먼지 9

설 밥상 메시지에 총력전…與 "민생" vs 野 "정권심판"

  • [데일리안] 입력 2020.01.24 03:34
  • 수정 2020.01.24 03:35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민주당, 집권여당으로서 부족한 점 보완 약속

한국당, 문정부 경제실정 파고들며 공약 발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우리시장을 방문해 전통과자점에서 강정 등을 구입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우리시장을 방문해 전통과자점에서 강정 등을 구입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여야가 설 연휴를 앞둔 23일 민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설 밥상에 오르는 메시지는 4월 총선에 임하는 유권자들의 표심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우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제·검찰 개혁 등 주요 개혁입법 성과와 함께 '민생 중심 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부각하는 데 초점을 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더 낮은 자세로 민심을 경청하는 설 명절을 보내겠다. 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민심에 귀 기울이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대책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의 삶을 파고드는 정칙을 피부로 느낄 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특히 청년들의 든든한 미래를 위한 설계를 다시 시작하겠다. 실향민들은 하루빨리 가족과 둘러앉아 명절을 함께 보낼 수 있도록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직후 용산역을 찾아 귀성객들에게 입법 성과가 담긴 홍보물을 배포할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총선 1호 공약으로 가계 통신비 절감을 위한 무료 와이파이 확대 방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반면 제1야당 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우며 특히 어려운 경제 상황을 집중적으로 파고든다는 구상이다. 앞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대전환을 골자로 하는 재정건정성 강화와 탈원전 정책 폐기, 노동시장 개혁 등을 1호 공약으로 발표한 바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19년 한 해 경제 성적표를 보니 이제는 이견의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 정권 경제 정책은 실패를 넘어 낭패했다. 소득, 성장, 분배, 고용 모두 KO패 당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작년 실질 국민총소득(GDI)이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한마디로 국민이 가난해졌다는 얘기다. 20년 만에 쇼크"라면서 "오직 문재인 정권 리스크가 가져온 결과다. 세계 금융 위기보다 무서운 게 문재인 정권의 사회주의 경제실험이다. 최대 걸림돌이 문재인 정권"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영수회담 개최를 제안했던 것과 관련해 청와대의 반응이 있었다고도 전했다. 그는 "청와대가 구체적인 (영수회담의) 내용을 물어왔다"면서 "당연히 경제와 민생부터 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