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0.6℃
맑음
미세먼지 45

KIA 문경찬·박준표·박찬호, 첫 억대 연봉 진입

  • [데일리안] 입력 2020.01.22 10:38
  • 수정 2020.01.22 10:39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KIA, 2020시즌 연봉 재계약 완료

구단 내 최고 인상률은 이창진

KIA타이거즈가 22일 2020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7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 KIA타이거즈KIA타이거즈가 22일 2020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7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 KIA타이거즈

KIA타이거즈가 22일 2020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7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재계약 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19명이며, 동결 11명, 삭감 17명이다.


먼저 투수 문경찬은 5500만원에서 1억1500만원으로 109.1% 인상됐고, 박준표도 6500만원에서 69.2% 오른 1억1000만원에 재계약 했다.


전상현은 3300만원에서 4300만원(130.3%) 오른 7600만원에, 고영창은 2900만원에서 100% 인상된 5800만원에 사인했다.


양현종(23억원, 옵션 별도)과 박진태(6000만원), 변시원(5000만원)은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 했다.


내야수 박찬호는 4200만원에서 150% 오른 1억500만원에 재계약 했고, 유민상은 4300만원에서 1700만원(39.5%) 오른 6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외야수 이창진은 3100만원에서 8500만원으로 올라 구단 내 올 시즌 최고 인상률(174.2%)을 기록했다.


특히 투수 문경찬과 박준표, 내야수 박찬호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