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5.8℃
맑음
미세먼지 54

황의조, 올해의 골 주인공...올해의 경기는?

  • [데일리안] 입력 2020.01.01 20:43
  • 수정 2020.01.01 20:44
  • 김태훈 기자

대한축구협회, 8일 동안 진행한 팬투표 결과 발표

<@IMG1>
황의조(보르도)가 이란전에서 터뜨린 감각적 칩슛이 팬들이 선정한 2019년 최고의 골이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해 각급 대표팀 경기를 대상으로 2019년 12월 24일부터 31일까지 8일 동안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한 팬 투표 결과를 1일 공개했다.

KFA 팬 투표는 2002년부터 매년 연말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올해의 골'은 2002 한일 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박지성 골을 시작으로, 2004년 이동국의 독일전 발리슈팅 골, 2012년 박주영의 런던올림픽 한일전 결승골이 선정됐다.

올해의 골 부문에서는 황의조가 지난해 6월 이란과의 평가전에 넣은 골이 총투표수 6,872표 중 가장 많은 3,204표(46.6%)를 받았다. 황의조는 이란 수비진이 방심한 틈을 노려 볼을 빼앗고 단독 드리블 이후 감각적인 칩슛으로 골을 터뜨렸다.

올해의 골 2~3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에서 나왔다.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에서 1-2 뒤진 후반 추가 시간에 이지솔이 터뜨린 극적인 동점골은 2017표(29.4%)로 2위에 올랐다.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 차기 슈팅을 한 최준의 골이 3위(589표, 8.6%)를 차지했다.

올해의 경기도 U-20 대표팀 몫이었다.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이 3258표(47.4%)를 받아 1위에 올랐다.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지난해 6월 폴란드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후반 이강인 PK골과 수비수 이지솔의 극적인 동점골로 연장에 돌입한 뒤 연장 전반 조영욱의 추가골을 묶어 120분 혈투를 3-3으로 마치고, 승부차기에서 3-2 승리하며 4강 진출을 확정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