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4℃
온흐림
미세먼지 5

이집트 대통령 비판 '유튜브 스타' 시위선동 혐의로 구금

  • [데일리안] 입력 2019.12.28 15:03
  • 수정 2019.12.28 15:03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연합뉴스ⓒ연합뉴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을 비판해온 20대 '유튜브 스타'가 이집트 당국에 체포됐다고 AP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와 AP통신에 따르면 이집트 당국은 이번 주 초 샤디 소르(24)에게 정부 전복 시위를 선동했다는 혐의를 적용해 그를 구금했다. 이집트 인권단체는 소르가 변호사를 거절한 채 1차 심문을 받았고, 다른 피고인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코미디언이자 배우인 소르는 유튜브에 엘시시 대통령을 풍자하고 비판하는 영상을 올려 수백만명의 구독자를 끌어모은 인물이다. 2013년부터 해외에서 활동해온 그는 미국에서 6년 만에 귀국길에 올랐다가 카이로 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

앞서 소르는 '인제 그만, 엘시시'(Enough el-Sissi)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그는 엘시시 대통령에 반기를 들자는 망명 인사의 요청을 지지했다고 밝히고, 1인 2역 역할을 맡아 아버지와 아들이 국가 체제를 두고 논쟁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소르가 영상에서 소개한 인사는 스페인에 망명 중인 이집트 사업가인 모하메드 알리다. 알리는 그동안 온라인에서 엘시시 대통령과 군부의 부패를 주장하며 대통령 퇴진을 촉구해왔고, 이는 지난 9월 카이로에서 일어난 대통령 퇴진 시위의 도화선이 되기도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