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2℃
맑음
미세먼지 5

며느리 강제 추행한 지적장애 시아버지 항소심서 감형

  • [데일리안] 입력 2019.12.28 14:42
  • 수정 2019.12.28 14:44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데일리안ⓒ데일리안

지적장애인 며느리를 강제 추행한 40대 지적장애인 시아버지가 항소심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감형됐다.

28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김복형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장애인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A(48)씨가 "형량이 무겁다"며 낸 항소를 받아들여 원심(징역 3년)을 파기하고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6개월간 구금됐던 A씨는 이번 판결로 석방됐다. 다만 재판부는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한 원심을 그대로 유지하고, 보호관찰을 추가로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집에서 지적장애인 며느리를 수차례 강제로 추행하고, 성적 수치심을 주는 성희롱을 했다.

1심은 피해자가 피고인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 표시가 불분명해 A씨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도 지적장애 3급인 점을 고려하면 엄벌보다는 성행 교정을 통한 사회 복귀 및 재범 방지를 도모할 필요성이 크다"며 "6개월간 구금 생활을 했고 피해자와의 접촉 가능성도 크지 않을뿐더러 피해자 측도 피고인의 선처를 호소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다시 정했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