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4℃
온흐림
미세먼지 5

조원진, 우리공화당 당직자로부터 고소당해…홍문종과 내홍 심화?

  • [데일리안] 입력 2019.12.28 10:42
  • 수정 2019.12.28 11:26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욕하고 무릎꿇렸다" 경찰 고소·고용청 진정

당무보고 중 홍문종과 관계 추궁당했다 주장

조원진 측 "질책했으나 욕설 등 강요 없었다"

"욕하고 무릎꿇렸다" 경찰 고소·고용청 진정
당무보고 중 홍문종과 관계 추궁당했다 주장
조원진 측 "질책했으나 욕설 등 강요 없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홍문종 공동대표에게 귀엣말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홍문종 공동대표에게 귀엣말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사무처 당직자로부터 모욕·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의 발단에는 조 대표와 홍문종 공동대표 사이의 문제가 얽혀있는 것으로 전해져, 총선을 앞둔 공화당이 내홍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8일 조선일보와 CBS 등의 보도에 따르면, 조원진 공화당 대표는 최근 사무처 당직자를 무릎 꿇리고 욕설을 했다는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형사 고소됐다. 조 대표를 고소한 공화당 신모 상황실장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도 '직장내 괴롭힘'을 이유로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 내용에 따르면, 신 실장은 지난 17일 국회본청 앞에 마련된 공화당의 이른바 '투쟁천막' 안에서 당무보고를 하던 중, 홍문종 대표와의 관계 문제 등으로 조 대표로부터 추궁을 당하다가 급기야 욕설을 듣고 무릎까지 꿇었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가 △신 실장이 홍 대표와 함께 지난달 제주도에서 열린 당 행사에 참여한 경위 △홍 대표의 미국 출장에 동행한 경위 △홍 대표와 당원들 간의 만남을 주선한 이유 등을 추궁하다가 욕설을 하고 무릎을 꿇을 것을 강요했다는 게 신 실장의 주장이다.

신 실장은 "다른 공동대표의 지시를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조 대표의 지시에 땅바닥에 5분 동안 무릎을 꿇어야 했다"며 "조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이 심각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조 대표 측은 신 실상의 고소 내용을 전면적으로 부인했다. 당무보고를 받던 중 질책 차원에서 언성이 높아지기는 했지만, 욕설을 하거나 무릎을 꿇으라는 식의 강요는 전혀 없었다는 주장이다.

조 대표 측은 "신 실장은 당 분열 등 해당(害黨) 행위 혐의로 윤리위의 조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라며 "지방으로 인사 조치를 한다고 하니 이런저런 일들을 벌이는 것 같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