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6℃
튼구름
미세먼지 5

"밟고 지나가라"…선거법 강제표결 앞둔 본회의장 '전운'

  • [데일리안] 입력 2019.12.27 16:09
  • 수정 2019.12.27 16:09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한국당 의원들, 바닥에 주저앉아 농성 돌입

'헌법파괴 연동형 선거법 반대' 현수막 펼쳐

沈, 문희상 주재 회동 거부 "낄 내용 아냐"

한국당 의원들, 바닥에 주저앉아 농성 돌입
'헌법파괴 연동형 선거법 반대' 현수막 펼쳐
沈, 문희상 주재 회동 거부 "낄 내용 아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현수막을 펼치며 국회 의장석을 둘러싸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현수막을 펼치며 국회 의장석을 둘러싸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담긴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강제 표결을 앞둔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결연한 의장석 봉쇄로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27일 오후 의원총회 직후 본회의장으로 건너와 '헌법파괴 연동형 선거법 절대 반대' '민주주의는 죽었다' '대한민국을 밟고 가라'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둘러친 채, 문희상 국회의장이 의장석으로 오르는 통로 바닥에 주저앉아 농성하고 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 등 중진의원들은 의장석 계단 등 가까운 곳에 주저앉아 농성하고 있으며, 초·재선 의원들은 현수막을 들고 전면에 나서 있다. 뒤늦게 본회의장에 들어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좌석에 앉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는 제1야당을 배제한 채 '게임의 룰'에 해당하는 선거법 개정안의 강제 표결을 강행하려는 사태에 결연한 항의의 의지를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표결을 강행하려면 제1야당 국회의원들을 '밟고 지나가라'는 의미라는 지적이다.

문희상 의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를 불렀으나, 심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것은 여야 원내대표들끼리 얘기할 내용"이라며 "의장이 낄 내용이 아니다"라고 밝히고 자리를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인영 원내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회본청 운영위원장실에서 대화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