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4℃
온흐림
미세먼지 5

세븐일레븐, 이색 디저트 ‘커피젤리컵케익’ 출시

  • [데일리안] 입력 2019.12.27 15:19
  • 수정 2019.12.27 15:19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세븐일레븐ⓒ세븐일레븐

편의점 인기간식 젤리와 케익이 만나 새로운 콘셉트의 상품 탄생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커피젤리를 활용한 이색 디저트 ‘커피젤리컵케익’을 선보였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커피젤리컵케익’은 롯데푸드와 수제 케이크 전문브랜드인 ‘루시카토’와 협업을 통해 탄생한 상품으로 세븐카페 원두를 추출해 맛을 낸 커피젤리를 활용해 만들었다. 촉촉하고 진한 모카시트 위에 커피젤리와 부드러운 커피크림을 층층이 쌓아 달콤하면서도 깊고 풍부한 커피 맛을 느낄 수 있다.

세븐일레븐 ‘커피젤리컵케익’은 스푼으로 간편하게 떠 먹을 수 있는 컵케이크 형태로 탱글한 젤리 식감과 부드러운 케이크 시트가 더해져 새로운 디저트 맛을 구현했다.

세븐일레븐은 올해 6월 ‘뚱카롱(뚱뚱한 마카롱)’과 달콤한 ‘머랭’이 만난 ‘뚱머랭카롱’, 만화 속 치즈케이크 비주얼인 ‘노오란치즈케익(12월 출시)’ 등 차별화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며 디저트 상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노오란치즈케익’은 출시 후 SNS에서 이슈몰이를 하며 현재 세븐일레븐 디저트 카테고리 내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실제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연도별 디저트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 2016년부터 평균 세 자리 수의 매출 증가율을 보이며 눈부신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1/1~12/26)에도 디저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0.1% 증가하며 편의점 대표 주력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과거 편의점 주력 상품군이 라면, 음료 등이었지만 최근엔 도시락, 커피, 디저트 등 생활 먹거리를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추세다.

장여정 세븐일레븐 디저트 담당MD(상품기획자)는 “편의점 디저트는 전문점 수준의 품질과 상대적으로 가성비 있는 가격에 유명 디저트 상품을 쉽게 즐길 수 있다”며 “내년에도 디저트 카테고리를 다각화하여 트렌드에 맞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