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2℃
맑음
미세먼지 5

차기 대구은행장 최종 후보 3인으로 압축

  • [데일리안] 입력 2019.12.27 14:41
  • 수정 2019.12.27 14:46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차기 DGB대구은행장 후보로 선정된 김윤국(왼쪽부터)·황병욱·임성훈 부행장보.ⓒDGB대구은행차기 DGB대구은행장 후보로 선정된 김윤국(왼쪽부터)·황병욱·임성훈 부행장보.ⓒDGB대구은행

DGB금융지주는 27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개최하고, DGB금융과 DGB대구은행 현직 임원들을 대상으로 1년 동안 진행돼 온 1단계 최고경영자(CEO) 육성프로그램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서 대구은행장 최종 후보군은 황병욱 부행장보, 김윤국 부행장보, 임성훈 부행장보 등 3명으로 결정됐다.

그룹 임추위는 지난 1월 대구은행의 안정화와 고객에 대한 신뢰회복을 위해 김태오 DGB금융 회장을 한시적인 은행장 겸직으로 결정한 이후,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따른 최고경영자 육성 및 승계절차 수립을 위해 노력해 왔다.

국내 금융권 최초 마련된 CEO 육성프로그램은 지주 및 은행의 이사회 구성원 전체가 직접 참여해 차기 은행장후보에 대한 역량과 자질을 검증했으며, 지난 3월 회장과의 1대 1면담으로 시작됐다. 이후 후보자가 연중 추진할 전략과제를 자체 선정하고 추진하는 과정과 함께 임원별 1대 1코칭연수, DGB의 경영과제를 이해하고 실행 전략방안을 논의하는 DGB 포텐셜 아카데미, 다면평가 및 심층인성검사를 위한 어세스먼트 프로그램 순으로 진행돼 왔다.

이번 달 23일에는 지주와 은행의 사외이사 전원이 모여 프로그램 운영전반 및 19명의 후보자 개개인에 대한 리뷰를 하고 최종 후보군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후 이번에 3명의 차기 은행장 최종 후보군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부행장보는 IT분야 전문가로 지주 디지털혁신본부장 및 은행의 IMBANK 본부장을 역임하며 모바일 채널 상호간 유기적 연계를 바탕으로 고객편의 증대를 위해 노력했다. iM뱅크, iM#(샾), 모바일 웹뱅킹서비스의 성공적인 런칭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i-어워즈 코리아 2019에서 3관왕을 달성하는 등 DGB금융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해 왔다.

김 부행장보는 지주 경영혁신본부장 및 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을 역임했고, 다년 간의 영업점장 및 지역본부장 경험과 리스크관리본부장, 경영기획본부장 등 경영관련 주요 업무를 담당하는 등 다방면에서의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인정받았다. 특히 올해에는 DGB금융의 분위기 쇄신을 위한 다양한 혁신활동들을 주도해 온 인물이다.

임 부행장보는 은행 공공금융본부장을 역임하며 대형 시중은행들과의 치열한 지자체 금고 쟁탈전 속에서도 대구은행이 지역의 금고지기로서의 자리를 굳건히 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다년간의 영업점장 및 지역본부장 경험을 통한 마케팅능력과 특히, SNS를 통한 고객 및 직원들과의 허물없는 소통부분에서 그 역량을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최종후보군은 내년 6월까지 심화과정인 2단계 CEO 육성프로그램을 수행하게 되며, 그룹 임추위는 해당 프로그램의 평가결과에 따라 같은 해 하반기에 차기 은행장 최종 내정자를 선임하게 된다.

서인덕 의장은 "금융권 최고 수준의 CEO 육성프로그램으로 내부규정과 지배구조규범 등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로 진행하고 있다"며 "또 해당 CEO 육성프로그램은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기록·관리해 금융권에서 가장 모범적인 CEO 육성 및 승계절차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종 후보들에게는 "모두의 관심 속에서 본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명예를 존중하고 공정하게 경쟁하기를 당부한다"며 "마지막까지 적극적으로 참여해 차기 은행장으로서의 역량을 높여주기 바란다"고 닷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