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
튼구름
미세먼지 11

13일 본회의 무산…문희상 "3일간 밤을 새워서라도 합의해라"

  • [데일리안] 입력 2019.12.13 20:02
  • 수정 2019.12.13 20:37
  • 이슬기 기자

1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소집

"그 자리에서 실질적 합의안 도출되길"

1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소집
"그 자리에서 실질적 합의안 도출되길"


유치원3법, 선거제도개혁법, 공수처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의 국회 본회의 상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가칭)과 자유한국당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내부가 비어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유치원3법, 선거제도개혁법, 공수처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의 국회 본회의 상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가칭)과 자유한국당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내부가 비어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을 일괄상정키로 했던 13일 국회 본회의가 결국 무산됐다.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게 표면적 이유지만, 자유한국당이 '회기 결정 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하며 회의 진행에 어려움을 겪은 데다 범여권 역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한 게 결정적 이유가 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강력한 본회의 개의 요구를 한 것에 대해 "오늘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합의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를 향해 "지금부터 3일간 마라톤 협상을 진행하라"며 "의장 집무실이라도 내줄 생각이다. 밤을 새워서라도 합의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의장은 또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무제한 토론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민생법안에 대해 명시적으로 무제한 토론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오는 16일 오전 재차 원내대표 회동을 할 계획이다. 그는 "그 자리에서 실질적 합의안이 도출되길 기대한다"며 "총선 일정을 감안해 공직 선거법이 처리되는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