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68

'변혁' 신당, '새로운보수당'으로…안철수계와는 결국 결별하나

  • [데일리안] 입력 2019.12.13 03:00
  • 수정 2019.12.13 06:08
  • 최현욱 기자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확정…"개혁보수신당 만들 것"

바른정당계·안철수계, '보수'단어 포함 여부로 이견

안心 명확해 질 때까지 합류 보류…결별 가능성 커져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확정…"개혁보수신당 만들 것"
바른정당계·안철수계, '보수'단어 포함 여부로 이견
안心 명확해 질 때까지 합류 보류…결별 가능성 커져


변화와 혁신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과 인재영입위원장인 유승민 의원 등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창준위 비전회의에서 신당명 변화와 혁신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과 인재영입위원장인 유승민 의원 등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창준위 비전회의에서 신당명 '새로운보수당'을 공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태경 창준위원장, 박민상 젊은부대변인, 이예슬 젊은부대변인, 유승민 인재영입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변화와 혁신(가칭)' 창당준비위원회가 신당 명칭을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하고 "청년과 중도층이 이끄는 개혁보수신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만 당명 확정 과정에서 변화와 혁신을 구성하고 있는 바른정당계와 안철수계 사이에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이들이 결국 결별 수순으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유승민 인재영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비전회의에서 "우리는 작게 시작해서 반드시 성공할 수 있는 새로운 개혁보수 신당을 만들겠다"라며 "오늘 아침에 격론을 겪으며 새로운보수당으로 이름을 정해준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도 "죽음의 계곡을 건너는 대장정을 마치고 국민에게 새 출발을 힘 있고 당당하게 알릴 시간이다"라며 "오늘 우리가 정식 당명을 국민들에게 알려드리고 수권야당, 이기는 야당이 돼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제1정당이 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야당이 탄생했다는 것을 알리게 돼 굉장히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이 같은 포부와 별개로, 변화와 혁신 내부의 미묘한 간극이 이번 당명 선정 과정에서도 표출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도 성향의 안철수계는 당명에 '보수'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것에 반감을 가졌는데, 결과적으로 포함된 것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한 안철수계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당명에 '중도'라는 단어를 같이 넣거나, 최소한 변화와 혁신 가칭을 그대로 쓰자는 의견도 있었는데 통하지 않았다"라며 "함께 가자면서 굳이 민감한 단어를 떡하니 당명에 넣는 것을 우리가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서운하다"고 언급했다.

하태경 창준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도보수당으로 하자는 의견이 우리 내부에선 제일 많았지만 국민들에게 알렸을 때 선명성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있었다"라며 "'새로운'은 보수+중도의 의미다"고 강조했다.

하 위원장의 해명에도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이 지난 8일 중앙당 발기인대회에 이어 이날 비전회의에도 일제히 불참해 의구심을 자아냈다. 하 위원장은 "마음으로는 다 함께하고 있다. 비례대표 신분이라 현실적인 고민이 있고, 탈당은 그래서 안철수 전 대표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고 발언했다.

정치권에서는 안 전 대표의 명확한 메시지가 있을 때까지 당장의 결별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견의 폭이 커질수록 안 전 대표도 변화와 혁신에 합류할 가능성도 낮아지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안철수계 관계자는 "일단 안 전 대표의 메시지를 기다려 보겠지만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지 않겠느냐, 우리도 독자적인 선택을 해야 할 것"라며 "지금 상황에서는 그 선택이 꼭 '변화와 혁신 합류'라고 100% 단언할 수 없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