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6시 기준
3150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35182 명
검사진행
28 명
격리해제
7.9℃
맑음
미세먼지 26

박한우 기아차 사장 "K5는 골든 사이클 마침표 아닌 시발점"

  •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11:49
  • 수정 2019.12.12 11:56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11일까지 사전계약 1만6000대

11일까지 사전계약 1만6000대

3세대 K5가 1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공개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영국 기자3세대 K5가 1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공개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영국 기자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3세대 K5를 시작으로 기아차의 새로운 도약이 본격화될 것으로 자신했다.

박 사장은 1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열린 3세대 K5 출시 행사에서 “미디어 프리뷰때 K5에 대한 출입기자들의 높은 관심과 고객들의 폭발적 반응을 보면서 역시 사람 눈은 다 비슷하구나, 이 차 되겠구나 하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K5는 2010년 출시 이후 세계 시장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고 디자인 혁신을 상징하는 차가 됐지만 이후 글로벌 SUV 시장의 폭발적 성장과 중형 세단 시장의 위축으로 고객들로부터 잊혀지는 게 아닌지 걱정했었다”면서 “하지만 3세대 K5를 통해 절대적으로 잊혀지지 않는 압도적 디자인과 높은 상품성을 제시하며 그런 우려를 벗게 됐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올 들어 국내 시장에서 셀토스와 K7 프리미어, 모하비 더 마스터, 북미 시장에서 텔루라이드, 인도시장에서 셀토스가 큰 돌풍을 일으켰고, 이제 K5가 돌풍을 이어갈 것”이라며 “K5는 골등 사이클의 마침표가 아니고, 기아차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시발점이 될 모델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3세대 K5는 지난달 21일 사전계약 돌입 이후 영업일수 기준 3일 만(25일)에 1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7일째인 지난달 말(29일) 1만2000대를 돌파했다. 출시 직전일인 11일에는 1만6000대를 넘어섰다.

이날 기아차 국내마케팅실 이용민 상무는 “3세대 K5는 2030 밀레니얼 세대 인사이더를 타깃으로 잡았다”면서 “이날까지 1만6000여대의 사전계약대수를 기록했고, 그 중 2030세대가 53%였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